구하라, 남자친구 폭행 논란에 또다시 재점화된 ‘롤링타바코’

구하라
ⓒ 콘텐츠Y 제공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남자친구와의 쌍방폭행 논란에 휘말린 구하라가 이번에는 롤링 타바코까지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복수의 매체는 13일 서울 강남경찰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구하라가 폭행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들은 “자신이 구하라의 남자친구라 주장하는 27세 A씨로부터 구하라에게 폭행 당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조사 중”이라면서 “구하라와 A씨는 조만간 경찰에 출석해 좀 더 자세히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구하라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과거 글이 재조명받고 있다. 구하라는 지난해 7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담배로 추정되는 물건 사진을 올려 놓고 “이것 신맛 난다. 맛있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은 얼마 지나지 않아 곧바로 삭제됐다. 하지만 이미 해당 글은 캡쳐되어 일파만파로 퍼졌다.

이후 네티즌들이 ‘대마초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자 구하라는 SNS를 통해 “롤링 타바코다. 신기해서 사진을 찍었다”며 해명했다.

롤링 타바코는 말 그대로 말아 피우는 담배다. 시중 담배와는 약간 다르다. 구하라 또한 처음 접한 물건이라 신기해서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약 1년 만에 남자친구와의 폭행 사건에 휘말리며 구하라는 엉뚱하게 롤링 타바코 논란까지 재점화되는 곤혹을 치르게 됐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nwz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