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 KBO 총재 “병역 논란 사죄… 비판 겸허히 수용”

정운찬
ⓒ정운찬 측 제공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금메달은 땄지만 결국에는 고개를 숙였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정운찬 총재가 12일 서울 양재동 야구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선수 선발 등 논란에 관해 사과했다.

정운찬 총재는 “국위 선양이 어떤 가치보다 우선한다는 과거의 기계적 성과 중시 관행에 매몰되어 있었다”면서 “국민스포츠인 야구는 아시안게임에서 국민 여러분의 기대에 못 미쳤다. 외형의 성과만을 보여드리고 만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 그야말로 ‘유구무언’이다. 그러나 입 다물고 시간이 지나기만 바랄 수 없기에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그는 “KBO와 한국야구 대표팀에 대해 지적해주신 국민 여러분의 질책과 비판을 뼈아프고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아시안게임 야구를 지켜보며 상처를 받은 분들에게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사과하면서 “KBO가 ‘국위 선양’이 어떤 가치보다 우선한다는 과거의 기계적 성과 중시 관행에 매몰되어 있었음을 고백한다”고 밝혔다. 아시안게임 3회 연속과 통산 5차례 우승을 차지했지만 병역 논란 등으로 비판 받아온 야구 대표팀에 관한 이야기였다.

정운찬 총재는 이어 “KBO와 한국야구 대표팀에 대해 지적해주신 국민 여러분의 질책과 비판을 뼈아프고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아시안게임 야구를 지켜보며 상처를 받은 분들에게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국민 앞에 고개를 숙였다. 정운찬 총재는 “경쟁력을 갖춘 선수들을 선발해야한다. 프로와 아마추어 사이에 균형도 있어야하고 특정팀 출신 선수가 몰려서도 안 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적극적으로 나서 소통하며 한국 야구이 미래를 준비토록 하겠다. 아마추어 야구를 총괄하고 있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와 1차 실무협의를 가졌다”고 밝히면서 “이번 아시안게임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공정한 야구 국민과 함께하는 야구로 거듭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말했다. 정운찬 총재는 병역 논란과 관련해서도 직접적으로 입을 열었다. 그는 “우선 정부에서 안을 만들어야 그 체계에 우리가 맞춰서 움직일 수 있다. 국민 정서를 고려, 객관적인 기준을 마련하고 투명하게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아시안게임과 관련한 이야기는 비공식적으로 다 듣고 있다. 아직 공식조사는 없다. 선동열 감독은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야구인이다. 국민 정서와 가치에 어긋난 것은 다시 한 번 사과 드리지만 우리 사회가 너무 선동열 감독에 많은 부담을 주는 것 같다. 향후 만나서 이야기를 해볼 계획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jnl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