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템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끝내기 홈런…타율 0.275


최지만
ⓒGSM 제공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27)이 메이저리그 첫 끝내기 홈런의 역사를 썼다.

최지만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전에 3번 지명타자로 출전했다.

1회 첫 타석에서 삼진을 당한 최지만은 2회 2사 만루에서 나선 두 번째 타석에서는 클리블랜드 선발투수 코리 클루버의 공에 왼 허벅지를 맞고 밀어내기 타점을 올렸다. 5회 말에는 삼진으로 물러났고 7회 말에는 중견수 플라이 아웃됐다.

탬파베이는 4-5로 뒤진 9회 말 2아웃에서 2번타자 토미 팜이 안타를 치고 나가 불씨를 살렸다. 다음 타자는 최지만이었다. 그런데 최지만은 핸드의 2구째 시속 151㎞짜리 패스트볼을 노린 듯 퍼 올렸다.

장내 공중으로 쭉 뻗은 타구는 오른쪽 담장을 넘어갔다. 비거리는 118m로 측정됐다. 우월 끝내기 투런포를 터트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던 순간이었다. 최지만 본인의 통산 첫 끝내기 홈런이기도 했다.

최지만은 침착한 표정으로 베이스를 하나씩 밟고 홈플레이트로 들어서기 직전에 포효하며 왼팔을 위로 뻗었다. 최지만의 홈런포에 현지 중계진도 탄“믿을 수가 없다”면서 “최지만이 잡아당기는 스윙으로 배트에 엄청난 힘을 전달했다”고 감탄했다.

최지만은 이날 4타수 1안타(1홈런) 3타점을 기록했고 최지만의 역전 끝내기포로 탬파베이는 클리블랜드에 6-5로 승리하며 4연승을 내달렸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qcb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