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칠레] ‘지배형’ 벤투 스타일, 이번에도 볼 수 있을까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이 칠레전에 앞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은 확실한 철학이 있다. 경기를 지배하고 싶어 하며 주도하고 공격 기회를 잡고 싶어 한다. 지난 코스타리카전에서는 그런 모습이 잘 드러났다. 벤투 감독이 이끈 우리 대표팀은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경기를 지배하며 2-0 승리를 거뒀다.

벤투 감독은 칠레라는 강호를 상대로도 그의 팀이 원하는 축구가 “실현될지 지켜보고 싶다”라고 전했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11일 펼쳐지는 칠레와의 A매치 평가전에 앞서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취재진과 기자회견을 가졌다.

벤투 감독은 내일 칠레와의 경기에 앞서 “일주일간 우리가 훈련한 것들을 최종적으로 확인하는 기회로 삼을 것이다. 팀의 정체성과 플레이 스타일을 확인하는 기회로 삼고 싶다. 특히 상대와 무관하게 우리의 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는지 확인하고 싶다”라면서 “특히 상대가 굉장히 강력하고 능력과 기술이 좋다. 그런 상대를 만나도 우리의 스타일을 보여줄 수 있는지 확인하고 싶다. 코스타리카전과는 다른 차원의 경기가 될 것”이라며 강조했다.

이어 “오늘 훈련까지 마치고 내일 선발명단을 어떻게 꾸릴지 정할 것이다. 물론 나도 피지컬적인 요소가 명단을 정하는 기준 될 수 있다”라면서 “아시안게임을 다녀온 선수들의 휴식 시간이 부족한 점을 인지하고 있다. 모든 것을 고려해서 내일 선발명단을 정하겠다”라고 전했다.

지난 코스타리카전에 대해서는 “내 스타일이라기보다 우리 팀의 스타일이라고 하고 싶다”라고 팀을 강조하며 “우리 팀의 스타일을 만드는 건 우리 선수들이다. 예전에도 말했듯이 경기를 지배하고 공격 기회를 창출하며 상대에겐 기회를 적게 내주는 부분을 우리 스타일로 만들고 싶다. 선수들이 잘 이해해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 대한축구협회

벤투 감독은 이어 “전임 감독을 충분히 존중해야 한다. 감독마다 다 자신의 철학과 생각이 있다. 나도 마찬가지다. 전에 이루어졌던 부분 중에 우리 팀이 필요로 하는 부분들은 유지하면서 우리 목적에 맞는 색을 입히는 과정으로 이해해줬으면 한다”라고 전하며 신태용 감독 체제의 대표팀을 존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지난 경기를 통해서도 우리가 원하는 모습이 나왔다. 수비로 전환하는 장면에서 우리가 원했던 만큼의 장면이 잘 나왔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그가 원하는 공격수 스타일도 전했다. 벤투 감독은 “공격수는 최전방에서 수비를 도와줘야 한다. 수비수도 마찬가지로 최후방에서 공격을 전개하는 축구를 하고 싶다. 그러기 위해서는 공격수가 일차적으로 수비에 가담해야 한다. 좋은 수비 조직력을 갖추려면 상대가 공을 소유할 때 강하게 압박해서 우리가 다시 소유권을 가져와야 한다. 공격수들부터 상대에게 공을 빼앗겼을 때 어떻게 압박할지, 어떻게 조직적으로 움직여서 어떻게 빼앗을 것인지를 항상 고민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황의조에게 기대하는 점에 대해서는 “지동원과는 성향이 다르다”라면서 “후에 어떤 공격수들이 합류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공격수에 따라 세밀한 요구사항이 변할 수는 있다. 그러나 큰 범위는 마찬가지다. 많은 활동량과 움직임을 강조한다. 앞서 말한 것처럼 공격수들이 수비에도 가담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지난 경기에서도 지동원과 황의조가 잘 이행해줬다”라고 전했다.

한편 손흥민이 러시아 월드컵과 아시안게임에 이어 이번 평가전을 이어가면서 그의 체력 문제와 혹사 논란이 있었다. 이에 대해서는 “모든 선수가 내일 경기를 치를 수 있는 몸 상태를 갖고 있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다행스럽게 모든 선수가 정상 상태에 있다고 생각한다. 오늘 훈련을 지켜보고 모든 기준을 고려한 뒤 내일 선발명단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nui8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