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박동혁 “고무열, 아픈 것 참고 골까지 넣어줘”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성남=홍인택 기자] 박동혁 감독이 고무열을 향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동혁 감독은 “고무열이 아픈 것도 참고 마무리까지 해줬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박동혁 감독이 이끄는 아산무궁화는 8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27라운드 성남FC와의 경기에서 전반 19분 정성민의 골로 끌려갔지만 후반 35분 고무열이 동점골을 기록하면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1위 탈환에는 실패했지만 승점 차이가 더 벌어질 수 있는 상황은 모면할 수 있었다.

경기를 마친 박동혁 감독은 “선수들이 임하는 모습이 고마울 정도로 본인들 스스로 준비를 잘한 것 같다. 오늘 경기 내용이나 경기 임하는 자세는 성남과 우리가 왜 1위와 2위를 하고 있나 느낄 수 있는 경기였다”라며 만족한 모습을 드러냈다. 박 감독은 이어 “오늘 경기에는 결과를 말하기보다 두 팀이 전투적으로 싸웠다. 팬들이 봤을 때도 이 경기는 ‘재밌다. 한국 축구가 이렇게 강한가’ 느꼈을 것”이라며 경기를 총평했다.

이날 아산은 공격을 주도했다. 박스 안쪽으로 활발하게 공이 들어가며 좋은 기회를 창출했다. 다만 마무리에서 부족한 모습을 보이며 성남의 골망을 가르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박 감독은 “그라운드가 좋지 않아서 우리한테는 조금 불리했다. 패스나 연계플레이를 많이 해야 하는데 바운드가 되다 보니까 어려움이 있었다”라면서 “우리가 하고자 하는 패턴은 측면으로 공격을 전개하는 편이다. 오늘은 안으로 들어오도록 주문했다. 안현범과 이주용에게 주문한 내용이었는데 크로스에서 정확도가 떨어진 것 같다”라고 전했다.

고무열은 동점골을 기록하며 팀의 패배를 막았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마무리가 약한 아산으로서는 더 많은 기회를 만들고 싶었을 것이다. 기회를 만들어낸다는 측면에서 주세종과 황인범의 대표팀 차출이 아쉬울 수도 있었다. 그러나 박 감독은 이날 기용한 김도혁과 조범석에게 신뢰를 나타냈다. 박 감독은 “그 선수들도 능력이 있고 대표 선수지만 오늘 김도혁과 조범석이 기회를 잘 못 받았음에도 준비를 잘했다. 둘이 빠진 선수들 만큼 충분히 잘해줬다. 이 점을 높이 평가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한편 경기를 치르는 동안 마무리에 어려움을 겪었던 아산에도 확실한 해결사는 있었다. 고무열이 결승골을 기록하며 아산의 짐을 한결 덜어줬다고 해석할 수 있었다. 고무열의 골 감각이 살아나면서 아산은 1위를 쟁탈할 경쟁력을 갖췄다고 해도 무방하다. 고무열의 활약에 대해 박 감독은 “공격수는 당연히 득점하는 게 가장 큰 목표”라면서 “고무열이 저번 경기에는 근육이 좋지 않아 출전을 못 했다. 오늘은 아픈 것도 참아주고 어려운 상황에서 득점까지 해냈다. 고무열은 가진 게 많다. 앞으로 더 발전할 수 있는 선수다. 한국축구에도 필요한 존재다”라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비록 이날은 승부를 가르지 못했지만 아산과 성남의 경기는 아직 한 차례 더 남아있는 상황이다. 박 감독은 “최근에도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지금은 경기력보다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고 말했다. 매 경기가 중요하다. 남은 경기를 잘 마무리해야 순위 싸움도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플레이도 좋고 결과도 좋으면 좋겠지만 쉽지 않다. 최선 다해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X6l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