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으로 돌아온 임채민이 ‘승격’을 약속한 이유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탄천=홍인택 기자] 집으로 돌아온 임채민은 마음의 짐이 있었다. 그 마음의 짐을 덜기 위해 승격을 목표로 잡았다.

임채민은 상주상무에서 병역 의무를 모두 마치고 성남FC로 돌아왔다. 그는 8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27라운드에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성남은 임채민의 활약에 힘입어 아산무궁화의 맹공을 막아냈고 1-1 무승부를 거뒀다.

임채민은 제대하자마자 매우 중요한 경기에 선발로 나섰다. 성남과 아산은 승점 2점 차이로 1위 자리를 다투고 있었다. 성남으로서는 아산의 추격을 막기 위해 임채민을 바로 써야만 했다. 임채민은 첫 복귀전을 치른 것에 대해 “팀에 와 보니 감독님과 코치진의 분위기를 통해 팀이 잘 꾸려져 있다고 느꼈다. 피해 주지 않고 도움이 되려고 경기를 뛰었다. 이기고 있다가 한 골을 실점해 아쉬움이 남아있다”라면서 “감독님도 그렇고 팀에서도 나에게 신뢰를 주니까 부담이 있었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임채민이 부담을 느꼈던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복귀 첫 경기 상대가 아산이었기 때문이다. 임채민은 “아산에는 좋은 선수들이 많다. 또래 친구들도 많아서 부담됐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스스로 부담을 이겨낸 비결을 전했다. 그는 “감독님과 코치님들의 신뢰는 말을 안 해도 선수가 느낄 수 있다. 그게 느껴졌기 때문에 부담을 덜고 편하게 경기하려고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임채민은 성남으로 복귀하면서 한 가지 다짐을 했다. 각오를 다졌다. 임채민은 스스로 “한 번도 2부리그에서 뛰어본 적이 없다”라고 전했다. 그는 “성남이 강등을 당한 뒤 바로 입대를 해서 그렇다. 그래서 항상 마음속에 불편함과 미안함이 컸다”라면서 성남을 떠나있는 동안 느꼈던 마음의 짐을 이야기했다.

임채민은 “팀에 돌아올 때 각오했던 게 있다. 이 팀을 무조건 1부에 올려놓자고 마음먹었다”라고 전하며 “팀에 와보니 분위기가 잡혀있고 충분히 탄탄한 팀이다.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내가 팀에 더 보탬이 된다면 충분히 올라갈 수 있다”라면서 부담을 털고 한 층 더 각오를 다진 모습을 보였다.

임채민은 “K리그1과 K리그2 모두 뛰어보니 확실히 K리그2가 어린 선수들이 많고 뛰는 양이 많다. 활동량도 많다. 잘 생각하고 대비해야 할 것 같다”라면서 K리그2에 대한 인상을 전했다. 그는 이어 “다음 주면 (윤)영선이 형도 돌아온다. 영선이 형과는 신인 때부터 오래 뛰었고 상주에서도 같이 뛰었다. 굳이 서로 말하지 않아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 팬들의 기대에 보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자신 있다”라면서 윤영선과의 호흡에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5Amg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