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정갑석 감독, 부진 탈출을 위한 해법은 ‘공격’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부천=조성룡 기자] 부진 탈출을 위한 부천FC1995 정갑석 감독의 선택은 ‘공격’이었다.

2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부천FC1995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부천 정갑석 감독은 최근 부진으로 고민이 많아 보였다. 시즌 초 연승을 달리며 1위를 기록했을 때와는 딴판이다. 그는 “잘 나갈 때는 뭘해도 잘나가더니 그렇지 않을 때는 뭘해도 쉽게 되지 않는다”면서 살짝 한숨을 내쉬었다.

그래서 이번 경기는 부천에 중요하다. 상대는 K리그2에서 9연패를 기록 중인 최하위 안산이다. 심지어 얼마 전에는 이흥실 감독이 사퇴하기도 했다. 구단 안팎으로 어수선할 수 밖에 없다. 부천의 입장에서는 분위기를 반등하기에 좋은 상대를 만난 셈이다. 그래서 정 감독의 선택은 ‘공격’이었다. 확실하게 기선을 제압하고 승리하겠다는 뜻이다.

“이번 안산전에서 부천은 백 쓰리를 들고 나온다. 임동혁과 닐손주니어, 장순혁이 기용된다. 측면에는 안태현과 크리스토밤이 배치된다. 물론 백 쓰리를 쓰면 수비 시 백 파이브까지 간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안태현과 크리스토밤은 쉽게 수비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다. 더욱 공격에 집중한다고 보면 된다”라고 정 감독은 설명했다.

“최근 계속 운이 따라주지 않는 경기가 계속되고 있다”고 토로한 정 감독이지만 계속해서 그는 반등을 꿈꾸고 있다. 마지막으로 정 감독은 “아직 경기가 많이 남았다. K리그2의 재미와 흥행을 위해서는 우리가 한 번 더 판도를 뒤흔들면서 올라가야 한다. 승리만 한다면 부진을 탈출하고 충분히 그런 역할을 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VjP3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