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찬 결승골’ 성남, 부천에 2-1 승리…선두 추격


최병찬, 성남FC, K리그2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성남=임형철 기자] 성남FC가 27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성남FC와 부천FC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최병찬은 리그 네 경기 만에 골을 기록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홈 팀 성남FC는 3-5-2 시스템을 꺼냈다. 김근배가 골키퍼 장갑을 꼈고 김재봉과 연제운 최준기가 백스리를 구성했다. 윙백에는 서보민과 주현우가, 중앙 미드필더는 본즈와 김정현 김도엽이 배치됐다. 최전방 투톱은 정성민과 에델이 나섰다.

원정 팀 부천FC도 3-5-2 시스템으로 나섰다. 골키퍼는 최철원이, 백스리는 정준현과 닐손 주니어, 안태현이 나섰다. 좌우 윙백은 명성준과 크리스토밤, 중앙 미드필더는 이정찬과 송홍민, 닐손 주니어가 구성했다. 최전방 투톱은 공민현과 이현승이 선택됐다.

먼저 분위기를 잡은 팀은 성남이었다. 전반 3분 주현우가 골문 상단을 노리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10분 뒤 세트피스 기회를 잡은 부천이 반격에 나섰다. 닐손 주니어가 헤더를 시도한 볼이 등에 맞고 골문을 향했지만 살짝 빗나갔다. 전반 23분에는 역습 기회를 잡은 성남의 정성민이 정면에서 슈팅을 시도했으나 득점으로 연결짓지 못했다.

팽팽했던 양 팀의 균형은 전반 종료 직전이 돼서야 깨졌다. 전반 42분 정성민이 경합 상황에서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에델은 왼쪽 구석을 노린 슈팅으로 선제 골을 넣었다. 에델은 이번 득점으로 리그 12경기 무득점 행진을 끊었다. 두 팀의 전반은 1-0으로 성남이 앞선 채 종료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부천이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왼쪽 윙백으로 나선 명성준을 대신해 진창수가 투입됐다. 전반전 슈팅 시도 3회에 그쳤던 부천은 후반전 들어 적극적으로 중거리 슛을 시도했다. 이정찬과 문기한이 연달아 중거리 슛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멀리 벗어나고 말았다. 이어서 부천은 이정찬 대신 이광재를 투입하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성남도 변화에 응수했다. 후반 9분 김도엽을 대신해 최병찬을 투입했다. 최병찬은 곧바로 기회를 창출했다. 드리블 후 측면에서 볼을 간수한 최병찬은 곧바로 에델을 향해 낮은 크로스를 올렸다. 그러나 에델이 시도한 슈팅이 골문을 외면하면서 확실한 득점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결국 부천이 동점골을 터트렸다. 후반 18분 교체 투입된 이광재가 먼 거리에서 찬 슈팅이 그대로 골문 왼쪽 구석에 꽂혔다. 후반전 시작부터 공격진에 과감한 변화를 준 정갑석 감독의 교체술이 통했다. 부천은 동점골과 동시에 라인을 내리며 역습을 노리는데 집중했다.

성남은 후반 25분 정성민을 빼고 문상윤을 투입했다. 그러나 긴 시간 득점 찬스를 만드는 데 애를 먹었다. 결국 후반 32분 중앙 수비수 김재봉을 대신해 김민혁을 투입하며 공격 숫자를 충원했다. 후반 36분 교체 투입된 최병찬이 위력을 발휘했다. 단독 돌파 후 빠른 타이밍에 시도한 슈팅이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부천흔 후반 39분 이현승을 빼고 황진산을 투입해 미드필더에 변화를 줬다. 그러나 볼을 소유하지 못하며 분위기를 바꾸지 못했다. 두 팀의 경기는 2-1로 종료됐다.

승점 3점을 획득한 성남은 1위 아산무궁화와의 승점 차를 다시 1점으로 좁히며 추격했다. 반면 부천은 리그 6경기 무승에 그치며 7위에 머물렀다.

stron1934@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02s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