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수원 팬들의 일침 “어찌 이런 팬들 앞에서 나태해졌는가”


수원 서포터 걸개
수원 팬들은 경남전을 앞두고 이런 반응을 보였다.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최수경 기자] 수원삼성 서포터스가 강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수원삼성과 경남FC의 경기 전 수원 서포터스가 응원용 걸개를 거꾸로 걸었다. 이는 최근 수원의 성적 부진과 관련해 선수단 전체에 항의의 뜻을 전하는 메시지인 것으로 보인다. 축구 서포터스는 구단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거나 항의할 때 걸개를 거꾸로 거는 행위를 통해 무언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뿐만 아니라 경기 시작 직전에는 ‘이곳에 있어야 할 것 투지, 열정, 야망’, ‘나태해진 모습의 결과’, ‘우리들의 목소리를 잊지마라’, ‘수원의 선수라면 열정을 보여라’, ‘어찌 이런 팬들 앞에서 나태해졌는가’라는 메시지가 적힌 현수막을 펼쳐들었다. 최근 수원의 경기력이 저조한 모습을 보이자 팬들이 각성을 촉구하는 것으로 보인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NBA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