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은 말컹 없을 때 기회가 온다


경남FC 김종부 감독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김종부 감독은 말컹의 부재가 오히려 다른 공격수들에게 기회가 될 것으로 믿고 있었다.

경남FC를 이끄는 김종부 감독은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지는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6라운드 수원삼성과의 경기를 앞두고 침착한 모습으로 취재진과 만났다. 이날 김종부 감독은 “말컹이 빠지면서 우리 공격진들이 총출동을 앞두고 있다”라며 승리를 열망하고 있었다.

말컹은 지난 25라운드 강원FC와의 경기에서 레드카드를 받아 퇴장당하면서 수원과 전북현대전에 출전할 수 없다. 김 감독은 말컹의 퇴장 장면에 대해 “말컹도 고의는 아니었다고 한다. 신체조건으로 인해 위에서 내려오다 보니까 퇴장 판정이 나왔다. 본인은 아쉬워하고 기가 조금 죽어있다”라며 말컹의 심정을 대신 전했다.

다른 이들은 확실한 공격 루트와 득점원을 잃은 경남을 걱정했지만 김종부 감독은 오히려 말컹의 부재가 다른 공격수들에게 기회가 될 것으로 믿었다. 김 감독은 “말컹이 빠졌지만 파울링요나 네게바, 쿠니모토도 잘하고 있다. 그들이 장점을 살리면 팀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라면서 “말컹이 있을 땐 우리 공격수들이 희생할 때도 있었다”라며 다른 공격수들을 향한 믿음과 기대감을 동시에 나타냈다.

김 감독이 특히 기대하는 부분은 수비 측면이다. 말컹은 공격과 득점에 특화되어있는 한편 수비 가담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최영준도 말컹에게 수비 가담을 요구하는 일이 잦았고 이를 김 감독도 알고 있었다. 김 감독은 수원과의 경기를 앞두고 발표한 선발 선수들을 거론하며 “전체적으로 공격수들이 수비에도 가담하도록 주문했다. 쿠니모토, 김효기, 네게바 등이 협력하면 지난 수원전보다는 좀 더 안정적인 경기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말컹이 빠지면서 우리 공격수들이 총출동하게 됐다. 대기 명단에는 조영철도 있다”라면서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정규리그 남은 경기에서 패배가 70% 이상만 되지 않는다면 상위 스플릿도 가능하다”라면서 “4승 이상만 거둔다면 충분히 AFC챔피언스리그도 노릴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감추지 않았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vYc7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