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연패’ 안산 이흥실 “홈에서 연패, 감독의 책임 아닌가”


[스포츠니어스|안산=조성룡 기자] 안산그리너스 이흥실 감독이 연패의 책임을 자신에게 돌렸다.

18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안산그리너스와 아산무궁화의 경기에서 안산은 연패 탈출을 위해 고군분투 했지만 전반전 아산 안현범에게 선제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이번 경기로 안산은 최하위 탈출에 실패했고 8연패의 늪에 빠지며 부진을 계속해서 이어갔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안산 이흥실 감독은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고 팬들에게 너무나 죄송하다”면서 “이제 감독의 책임을 생각해볼 수 있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구단과 상의를 해보도록 하겠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의미심장한 이야기였다. 누군가에는 사퇴에 대한 이야기로 들릴 수 있다. 이에 대해 “이쯤 되면 감독이 충분히 책임져야 할 수 있는 시기이자 위기다”면서 “아직 섣부른 이야기일 수 있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이 굉장히 열심히 하고 있고 팬들도 너무나 열정적으로 응원 많이 해주고 계시는데 성과가 좋지 않다. 홈에서도 계속 지고 있다. 이런 부분은 감독의 책임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계속 하고 있다”라고 토로했다.

안산은 수비도 아쉽지만 득점이 터지지 않으며 고전하고 있다. 최근 두 골이 전부다. 외국인 선수에 대한 책임론도 등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외국인 선수들이 못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한 이 감독은 “계속해서 완벽한 기회에서 들어가지 않는 것은 우리 선수들이 못해서가 아니라 골 운이 없는 부분이 조금 더 큰 것 같다. 기회가 왔을 때 득점에 성공하면 팀 분위기도 살고 선수들도 자신감을 조금 더 갖고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 감독의 입장에서는 굉장히 안타깝다. 선수들은 정말 열심히 해준 반면 감독의 책임은 큰 것 같다”라고 자책했다.

이 감독은 심리적인 부분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심리적으로 조급한 마음이 없어야 하는데 그런 부분이 조금 있다”라고 밝힌 이 감독은 “빨리 연패를 끊으려는 조급함이 오히려 경기 내용에서 좋지 앟은 것 같다. 그래도 잘하고 있는 건데 득점이 터지지 않을 뿐이다. 연패 중이라고 특별한 것은 없다. 코칭스태프의 준비는 항상 비슷했다. 그렇다 하더라도 심적인 부담감은 없을 수는 없을 것 같다”라고 말한 뒤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tNQ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