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범 선제 결승골’ 아산, 안산 1-0 제압하고 1위 탈환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안산=조성룡 기자] 아산무궁화 안현범이 오랜만에 선발 출전해 팀을 1위로 이끌었다.

18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안산그리너스와 아산무궁화의 경기에서 아산은 부상에서 복귀해 오랜만에 선발로 출전한 안현범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안산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1위 자리를 다시 탈환하는데 성공했다. 안산은 8연패에 빠졌다.

홈팀 안산은 4-4-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이창훈과 최호주가 나섰고 좌우 측면에는 홍동현과 장혁진이 배치됐다. 중앙에는 한지원과 최명희가 선발로 출전했고 백 포 라인은 이인재-송주호-김현태-박준희로 구성했다. 골키퍼는 황성민.

원정팀 아산은 4-5-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고무열을 내세웠고 좌우 측면에 조성준과 이명주를 배치했다. 중앙에 김도혁과 주세종이 나섰고 이한샘이 수비형 미드필더 역할을 부여 받았다. 백 포 라인은 이주용-김준수-김동철-안현범으로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박주원의 차지였다.

아산은 초반부터 강하게 몰아붙였다. 전반 7분 고무열의 결정적인 슈팅이 골대를 맞추며 분위기를 가져온 아산은 전반 20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안현범이 빠른 스피드와 개인기를 살리며 안산의 페널티박스 측면을 뚫어냈고 강력한 슈팅으로 안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은 안현범의 골로 아산이 1-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후반 들어서도 경기 양상은 비슷하게 흘러갔다. 아산이 경기를 주도했고 안산은 역습으로 맞섰다. 후반 13분 아산 박동혁 감독은 주세종과 김도혁을 불러들이고 김종국과 조범석을 투입했다. 안산 이흥실 감독도 이창훈 대신 피델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이후 라울마저 투입하며 동점골을 노렸다. 역습의 기회는 비교적 많아졌지만 살리지 못했다.

결국 주심의 종료 휘슬이 울리면서 아산은 안산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20일 경기가 예정되어 있는 성남FC를 승점 1점 차로 제치고 다시 K리그2 1위 등극에 성공했다. 반면 안산은 이날 경기에서도 승점을 따내지 못하며 8연패라는 깊은 수렁에 빠지고 말았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3eT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