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 강화에도 수원FC가 아직 풀지 못한 숙제, 골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수원=조성룡 기자] 전력은 강해졌지만 수원FC 김대의 감독은 아직도 골이라는 숙제를 풀지 못하고 있다.

13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수원FC와 부천FC1995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수원FC 김대의 감독은 “이번 경기가 승점 6점짜리 경기지만 이기고 지는 것은 선수들의 의지에 달려있다. ‘이기자’고 강조하는 것보다 선수들이 90분 동안 그라운드에서 뛰고나서 승패에 관계 없이 후회 없이, 그리고 떳떳하고 부끄럽지 않게 돌아오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 감독은 아직까지 고민을 풀지 못하고 있다. 골이다. 올 시즌 수원FC는 두 골 차 이상 승리가 단 한 차례 밖에 없다. 공격수를 보강한 후반기에도 여전하다. “여전히 1-0 승부가 많다”라고 멋쩍게 웃은 그는 “전반기에 비해 기회를 잘 만드는 것까지는 잘한다. 마무리만 잘하면 골이 될 수 있는데 그 마무리가 안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공격수들의 골 결정력이 수원FC의 발목을 잡고 있는 셈이다.

그는 이런 현상에 대해 ‘조급증’을 문제점으로 꼽았다. 그러면서 예시로 김동찬을 들었다. “지난 경기에서 김동찬이 좋은 기회를 얻었다. 평소의 김동찬이었다면 오른발로 때리거나 한 번 접고 밀어넣는다. 그런데 김동찬이 왼발로 곧장 때리더라. 김동찬의 마음이 급했던 것 같다. 지금까지는 교체로 그를 투입했는데 그래서 이번에는 선발로 넣었다”라고 소개했다. 마음 편하게 경기 초반부터 마음껏 뛰라는 이야기다.

그래도 김 감독은 공격수에게 믿음을 보내고 있다. “원래 골이라는 것이 쉽게 터지지 않다가도 한 번 터지기 시작하면 무섭게 터진다. 내가 선수 시절 때도 슬럼프가 오면 정말 들어가지 않지만 한창 골을 넣을 때는 ‘여기서 그냥 때리면 되겠는데?’ 하고 슈팅을 날리면 그대로 골이 들어갔다. 우리 선수들도 한 번 터지기 시작하면 날카로워질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수원FC의 이번 경기 상대는 부천이다. 공교롭게도 김 감독의 프로 감독 데뷔전 상대가 부천이었다. 당시 수원FC는 부천종합운동장에서 1-0 승리를 거두며 김 감독의 프로 첫 승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그는 “부천을 만나니 그 때가 생각난다. 모재현이 내주고 송수영이 넣은 골이 결승골인 것으로 기억한다”면서 “이번 경기는 그 때 그 마음으로 다시 돌아가려고 한다. 이번에도 기분 좋게 이기고 싶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7BKd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