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퇴장’ 부천 정갑석, “준비한 내용 시도도 못했다”


부천FC1995 정갑석 감독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한 경기에서만 연달아 터진 변수와 악재로 부천의 남은 시즌에 먹구름이 잔뜩 끼었다. 정갑석 감독은 “준비한 내용을 시도해보지도 못했다”라며 안타까워했다.

부천FC1995를 이끄는 정갑석 감독은 13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23라운드 수원FC와의 경기에서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한 채 비아나와 백성동에게 실점하며 0-2로 패배했다.

경기를 마친 정갑석 감독은 “1주일 동안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서 준비했다. 경기 시작부터 포프 부상, 임동혁의 퇴장으로 어려운 경기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수적 열세를 극복할 수 없었던 안타까움이 있다. 공격적으로 카드를 썼어야 했는데 박건의 부상으로 인해 수비 교체를 진행할 수밖에 없었다”라며 경기를 총평했다.

정갑석 감독은 경기에 앞서 닐손주니어를 공격형 미드필더로 기용할 것을 시사했다. 닐손주니어가 전방에서 포프, 크리스토밤과 함께 공격 시너지 효과를 내길 원했다. 그러나 정 감독의 계획은 전반 1분도 채 안 돼서 수정할 수밖에 없었다. 포프가 부상으로 더는 뛸 수 없게 되자 문기한을 투입하고 이정찬을 왼쪽 날개에 배치했다.

부천은 설상가상으로 임동혁이 전반 40분 퇴장 명령을 받으면서 수비 자원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었다. 정 감독이 고민 끝에 시도했던 ‘닐손 시프트’는 그렇게 40분 만에 끝나고 말았다. 정 감독은 공격 위치에 있던 닐손주니어를 최종 수비라인으로 내리며 수비 안정화를 노렸다. 그러나 결국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한 채 후반 8분 비아나의 헤딩 골과 후반 35분 백성동의 골로 패배를 막을 수 없었다. 설상가상으로 박건 대신 투입된 장순혁도 퇴장 명령을 받으면서 9명의 선수만이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

정 감독은 이번 경기에서 일어난 악재와 변수에 대해 “선제 득점에 대한 중요성 때문에 닐손주니어를 위로 올렸다. 포프, 크리스토밤과 시너지효과를 위해 준비했다”라며 “갑자기 포프가 부상으로 나갔다. 준비한 내용을 시도해보지도 못하고 이런 결과가 나와 안타깝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부천은 포프의 부상 외에도 주전 수비수 임동혁과 그 자리를 대체할 장순혁까지 퇴장 징계로 두 경기 출장이 정지되는 악재를 떠안았다. 박건의 부상 정도에 따라 출전 여부가 불투명할 수 있는 상황이다. 퇴장 징계에 대한 사후 감면이 희망으로 남아있으나 이대로 징계가 확정된다면 대전시티즌과 성남FC라는 강적을 상대로 주전 수비수 없이 경기를 치르게 돼 남은 시즌 성적이 더 어려워질 수 있다.

한편 정 감독은 포프의 부상 상황에 대해서 “엑스레이를 찍어봐야겠지만 허벅지 앞 근육 쪽 파열로 추측한다. 엑스레이 검사를 통해 정확하게 판단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xan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