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안데르센, “1대1 상황에서 계속 무너졌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 안데르센 감독이 현재 인천이 가지고 있는 수비적인 문제에 대해서 고민을 드러냈다.

11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대구FC와 인천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1-2로 패한 안데르센 감독은 “어떻게 얘기해야 할지 모르겠다. 지난 포항전과 마찬가지로 우리가 상대보다 공을 더 많이 소유했고 공격도 더 많이 했다. 하지만 너무 허무하게 실점을 했고 이렇게 패배를 했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올 시즌 인천은 후반 막판 실점비율이 매우 높다. 그리고 대부분이 패배로 이어졌다.

인천의 끝없는 부진은 전력 공백과 연관이 있다고 할 수 있다. 김진야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차출됐고 다른 자원들은 부상으로 빠져있는 상황이다. 안데르센 감독은 “마땅한 선택권이 없다. 지금 자원 말고는 활용할 수 있는 선수들이 없다”면서 한숨을 쉬었다.

“우리는 오늘 승점을 따기 위해 여기 왔다. 경기 과정은 좋았지만 역시 수비가 문제였다”는 안데르센 감독은 불안정한 인천의 수비를 강도 높게 지적했다. 이어 현재 실점이 K리그1에서 가장 많은 것에 대해서는 결코 전술의 문제가 아니라는 뜻을 전했다. 안데르센 감독은 “1대1 상황에서 계속 무너지는 것이 문제다. 선수들이 이 점에 굉장히 약하다. 오늘 대구의 전술은 매우 단순했지만 선수들이 힘을 쓰지 못했다. 전술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올 시즌 인천은 후반 막판 실점비율이 매우 높다. 그리고 대부분이 패배로 이어졌다. 이런 식의 실점이 계속된다면 인천에 강등의 그림자가 드리울 수밖에 없다. 인천은 상주 상무, 강원FC, 전남 드래곤즈와의 3연전을 앞두고 있다. 특히 전남전은 오늘 대구전과 마찬가지로 승점 ‘6점짜리’ 경기와 같다.

이날 대구 스타디움을 찾았던 인천 팬들은 경기 내내 “정신차려. 인천”과 “할 수 있다. 인천”을 외쳤다. 이들의 바람처럼 인천은 부진의 늪에서 빠져나올 수 있을까.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lZT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