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조성환 감독 “간절했던 승리, 노력이 원동력”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이 “승리가 간절했다”라면서 “선수단 모든 구성원의 노력이 승리의 원동력”이라고 전했다.

조성환 감독이 이끄는 제주유나이티드는 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FA컵 16강전 FC서울과의 경기에서 이동수, 찌아구의 골에 힘입어 서울을 2-1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경기를 마친 조성환 감독은 “FA컵과 리그 경기는 다르긴 하지만 팬들은 승리에 대한 기대가 있었을 것이다. 기대에 보답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선수들과 선수들 가족도 마음고생이 심했을 거다”라면서 “오늘 승리에 안주하지 않고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해서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제주는 백 스리 시스템을 쓰면서도 4일 전에 치렀던 경기와 달리 측면을 매우 잘 봉쇄했다. 고요한과 윤석영, 안델손과 박동진은 공격 전개에 어려움을 겪었고 서울의 측면 빌드업을 막아낸 제주는 중원에서 빠른 역습을 전개하는 모습이었다.

조성환 감독은 “전방에 있는 선수들이 압박과 수비에 많은 역할을 했다. 우리가 의도한 대로 미드필더들이 상대 수비형 미드필더를 압박할 수 있었다. 그나마 이전 경기보다 측면 봉쇄가 잘 이루어졌다”라면서 “이동수와 김수범도 평소에 몸 관리를 잘해서 믿고 기용했다. 자기 역할 이상으로 충분히 잘했다”라면서 선수들을 칭찬했다.

제주는 승리가 간절했다. 최근 리그에서 펼쳐진 6경기 중 승리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분위기 반등이 절실했다. 지난 리그 경기에서는 추격해야 하는 상황에서 김원일의 경고누적으로 퇴장이 나오면서 선수단 집중력 문제가 지적됐다. 제주로서는 FA컵 대회가 AFC챔피언스리그로 향하는 길일뿐만 아니라 팀의 부진한 분위기를 위해서라도 이번 경기에서 꼭 승리가 필요했다.

조 감독은 “우리 구성원들이 모두 잘 준비한 거 같다”라면서 입을 열었다. 그는 “코치들은 전략적인 부분에서 나에게 많은 도움을 줬다. 피지컬 코치는 영상까지 만들면서 선수들에게 동기를 부여했다. 조용형을 비롯한 고참들은 후배들을 잘 이끌었다”라면서 “승리가 간절했다. 이런 모습들이 오늘 결과의 원동력이 됐다”라고 전했다.

조 감독은 “우리는 AFC챔피언스리그를 노려야 한다. FA컵은 몇 경기 안에 그 결과를 얻어낼 수 있는 대회다. 주위의 행운이 따른다면 결과도 노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FA컵 승리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61J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