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을용 대행, “기회 살리지 못한 게 패인”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서울의 반등이 쉽지 않다. 이을용 대행은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라면서 패배를 받아들였다.

이을용 감독대행이 이끄는 FC서울은 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FA컵 16강전 제주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안델손의 동점골에도 불구하고 이동수와 찌아구에게 실점하며 1-2로 패배했다.

경기를 마친 이을용 대행은 “경기력은 나름 괜찮았다”라면서도 “기회가 있을 때 골을 넣어야 한다. 그때 못 넣으면 위기 상황이 온다. 거기에 대처하지 못했다. 결과적으로 진 것 같다”라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서울은 현재 리그 8위를 기록하며 매우 부진한 상황이다. 서울의 희망은 FA컵이었다. 이을용 대행도 지난 경기에서 “FA컵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결국 제주에 패배하면서 FA컵 타이틀과 AFC챔피언스리그 진출 가능성도 희박해졌다. 서울로서는 실망감이 가득한 결과였다.

이 대행은 “리그를 잘 준비해야 할 거 같다. 공격력은 나름대로 기회를 만들고 있다. 수비에서 아직 미흡한 게 있다. 더 탄탄하고 조직적으로 움직이도록 훈련해야 할 것 같다”라도 전했다. 후반 곽태휘를 투입한 상황에 대해서는 “김원균과 이웅희가 지쳐있었다. 찌아구의 신체조건이 좋아서 곽태휘를 투입했고 나름 괜찮았다”라며 “마지막 실점 장면은 수비 위치 선정이 좋지 않았다. 리그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준비해서 상위권으로 올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경기력과는 별개로 결과가 따라오지 않는 상황에 대해 이 대행은 “선수단에겐 부담을 주지 않으려고 한다. 팀 흐름이 깨질 우려가 있다. 축구라는 게 계속 이길 수는 없다. 선수들이 노력은 많이 한다. 뜻대로 되지 않는 부분이다”라면서 “시즌은 남아있다. 남아있는 리그를 많이 준비하겠다. 상위권으로 올라가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ftZ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