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②] 2018 고교야구 슈퍼루키 TOP 20은?

2018 슈퍼루키에 선정된 유망주들. ⓒ스포츠니어스

[특별기획①] 2018 고교야구 슈퍼루키 TOP 20은?

[스포츠니어스 | 김현희 기자] (1편에서 계속) 황금사자기, 청룡기 선수권 대회를 포함하여 2018 고교야구 주말리그 전/후반기 왕중왕전 일정이 모두 마감되어 잔여 전국대회 진행이 한창인 가운데, 각 권역별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이들 역시 하나, 둘씩 얼굴을 드러내고 있다. 이는 ‘큰 경기에 강한 학교/선수’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짐과 동시에 전국 본선무대에서 야구장을 찾는 프로구단 스카우트 팀이 주목하는 점과 일치한다.

이제 황금사자와 청룡 여의주의 주인까지 결정된 2018 고교야구. 그러나 시즌이 끝난 것이 아니다. 대통령배와 봉황대기, 그리고 한동안 치러지지 않았던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 대회까지 남아있다. 이러한 일정을 소화하며 그라운드에서 점차 자신의 재주를 드러내 보이려는 고교 3학년 야구돌(야구+아이돌)들. 시즌 시작부터 현재까지 프로 스카우트 및 팬들의 눈에는 어떠한 선수가 눈에 띄었을까? 그 동안의 성적, 그리고 프로구단 일부 스카우트 팀과 각 학교 감독들의 자문을 얻음과 동시에 필자가 전국을 돌면서 직접 목격한 장면을 종합하여 ‘2018년 주목해야 할 슈퍼루키 20명’을 각 포지션별로 한 명씩 선정해 보았다.

물론 이들이 100% 프로에 진출한다는 보장은 없다. 이는 매년 본 고를 작성할 때마다 늘 고민이 되는 부분이기도 하다. 다만, 고교야구를 잘 모르는 이들도 향후 신인지명 회의에서 ‘저러한 선수도 있었구나’라는 생각만 가져 주면 좋을 것이라 본다. 분야는 투수 2명(우완/좌완투수 각 1명), 포수 1명, 내야수 4명, 외야수 3명 등 모두 10명으로 하되, 1편과 2편으로 나누어서 총 20명의 유망주들을 소개하는 것으로 한다. 다만, 1편과 2편에 등장하는 루키들의 순위를 매기고자 하는 것은 절대 아님을 다시 한 번 더 밝히고자 한다.

우완 투수 : 경남고 투수 서준원

1차 지명 이후 이윤원 단장 및 가족과 사진 촬영에 임한 서준원. ⓒ스포츠니어스

1편에서 언급한 경북고 투수 원태인(삼성 1차 지명)이 정통파 투수 가운데 가장 빠른 공을 던지는 유망주라면, 서준원은 사이드암 투수 가운데 가장 빠른 공을 던지는 유망주다. 둘의 구속 차이는 크게 없는 편.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청소년 대표팀에 선정될 만큼 가능성을 인정받아 연고팀 롯데 1차 지명을 받았다. 이윤원 단장은 아예 1차 지명 발표 현장에서 “우리 팀이 누구를 지명할지는 팬 여러분들이 더 잘 아신다.”라고 할 정도였다. 빠른 볼 최고 구속은 152km에서 형성되며, 동문 선배인 한현희(넥센)의 고교 시절보다 나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 중평이다. 한현희는 고교 2학년 때 제구력에 애를 먹다가 3학년 때 노히트노런을 기록하며 두각을 나타냈지만, 서준원은 이미 2학년 때 완성형에 가까운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좌완 투수 : 서울고 투수 이교훈

올해 청소년 대표팀 명단을 보면, 좌완투수만 3명임을 확인해 볼 수 있다. 김기훈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청소년 대표팀에 오른 반면, 2학년 정구범과 3학년 이교훈은 비교적 새로운 얼굴이었다. 이교훈은 지난해부터 팀의 에이스로 활약, 좌완 선발로 가장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빠른 볼 최고 구속은 145km, 평균 139~142km를 오갈 만큼 선발이나 중간계투 요원으로 장수할 수 있는 유망주로 손꼽힌다. 공 끝과 스터프가 좋아 향후 발전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청소년 대표팀에 선발된 하준영(KIA)을 연상시키는 경기 운영 능력에도 합격점을 줄 만하다.

포수 : 마산용마고 포수 김현우

지난 2017년 겨울, 시즌을 앞두고 마산용마고에서 열린 졸업생(OB), 재학생(YB) 친선 대회가 열리면서 가장 주목을 받은 이는 롯데가 2차 1라운드에서 선택한 포수 유망주 나종덕이었다. 나종덕은 본인이 졸업한 이후가 걱정되지 않냐는 필자의 질문에 주저 없이 후배 한 명을 지목했다. 그리고 그 이는 놀랍게도 갓 2학년 진학을 앞둔 1학년생이었다. 김현우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김)현우가 저보다 낫습니다. 분명 일 낼겁니다.”라는 것이 나종덕의 설명이었다. 그리고 선배의 예언은 틀림이 없었다. 지난해 황금사자기에서 만루 홈런을 치면서 두각을 나타낸 김현우는 올해에도 청룡기 선수권에서 홈런포를 가동, 어려운 사정 속에서도 팀을 4강에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했다. 타격도 타격이지만, 2루 송구 능력과 경기를 이끌어가는 재능이 ‘퍼지’ 이반 로드리게즈(前 텍사스)를 연상하게 한다. 연고팀 NC의 1차 지명 후보이기도 했지만, 포수만 5명이 대기하고 있는 연고팀에서 그를 지명하지 않은 것은 어떤 의미에서는 다행일 수 있었다.

내야수 : 장충고 박민석, 천안북일고 이현, 서울고 송승환, 광주일고 유장혁

장충고 꽃미남 3인방. 맨 오른쪽이 유격수 박민석이다. ⓒ스포츠니어스

1편과 마찬가지로 내야수들은 두 가지 이상 포지션 소화가 가능한 선수들로 선발하되, 유격수-2루수 부문과 1-3루수 부문으로 나누었다. 그 중 장충고 유격수 박민석은 올해 유격수 재원들 중에서도 가장 재간둥이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줬다. 2018 고교 유격수 4천왕 후보로도 손색이 없을 정도. 팀의 1번 타자를 맡고 있는 박민석은 빠른 발과 정교한 타격 실력을 동시에 자랑하는 유망주다. 지난해 팀의 유격수 자리를 책임졌던 최준우(SK)를 연상하게 한다. 이에 대해 장충고 송민수 감독은 “전체적인 안정감은 (최)준우가 낫고, 빠른 발과 방망이 실력은 (박)민석이가 조금 더 나은 것 같다.”라며 둘에 대한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천안북일고 유격수 이현 역시 이에 못지 않다. 지난해부터 실전에 투입되면서 1번과 3번을 번갈아가며 치더니, 올해에는 1번으로 고정되면서 재간둥이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빠른 발과 정교한 타격, 그리고 2루와 유격수를 모두 커버할 수 있는 수비력까지 두루 갖추고 있어 올해 유격수 4천왕 후보 중 하나로 손색이 없다. 지난해에 최상민(SK)이 있어 북일고 타선이 좋은 모습을 보인 것처럼, 올해에는 이현이 그 역할을 하고 있어 북일고 타선이 전체적으로 짜임새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다만, 이번 대통령배 대회에서는 북일고가 전국 무대 16강에 든 일이 없어 이현-변우혁 듀오의 얼굴을 볼 수 없다는 아쉬움이 있다.

올해 폭발적인 타격감을 선보이며, 청소년 대표팀에 승선한 광주일고 내야수 유장혁은 말 그대로 ‘다재다능’하다. 팀의 리드오프를 맡고 있으면서도 주말리그/전국 본선 무대에서 홈런포를 가동한 경험도 있다. 뿐만 아니라, 발도 빨리 주루 센스도 빼어나다. 수많은 3루수 유망주 중에서 왜 김성용 대표팀 감독이 유장혁을 선발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황금사자기 우승 멤버로 올해 신인 2차 지명회의에서 좋은 순번으로 지명받을 것이 유력하다.

서울고 4번 타자 송승환은 사실 지난해부터 포수 마스크를 쓰면서 팀의 안방을 책임졌다. 내야수 출신이면서도 포수 포지션도 곧잘 소화하면서 올해 좋은 포수 인재도 손꼽히기도 했다. 이대로라면, 동문 선배 주효상(넥센)처럼, 내야수 출신 포수 인재로 좋은 평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1년 선배 강백호(KT)가 지난해 포수 마스크를 쓰고도 프로에는 외야수로 데뷔한 것처럼 송승환 역시 원래 포지션인 3루수로 육성될 가능성도 충분하다. 이미 일부 프로 스카우트 팀도 그렇게 키워도 나쁘지 않다는 평가를 내린 바 있다.

청룡기 선수권에서 감투상을 받은 조일현. ⓒ스포츠니어스

외야수 : 대구고 박영완, 경기고 박승규, 포철고 조일현

지난해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월드 파워 쇼케이스 국내 대회에서 우승에 대한 스포트라이트는 천안북일고 내야수 변우혁(한화 1차 지명)이 받았지만, 준우승을 차지한 대구고 올라운더 박영완도 충분히 박수를 받을 만했다. 1라운드 성적은 좋지 않았지만, 드넓은 고척 스카이돔에서 2, 3라운드에 힘을 내면서 최종 결승 진출 3인에 이름을 올렸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이 당시 경험은 올해 빛을 발하면서 모교 대구고의 황금사자기 준우승이라는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진 바 있다. 주로 외야수로 나서며 팀의 3번 타순을 책임졌지만, 투수로서의 재능도 있어 지명 팀에 따라서 육성 방향이 달리 나타날 수 있는 유형의 유망주다.

경기고 외야수 박승규는 올해 팀 타선 가운데 가장 폭발적인 타격감을 선보인 유망주다. 특히, 경기고가 전반기 주말리그에서 초반 4연패로 본선 탈락 직전에 놓였을 때 박승규가 폭발적인 타격감을 선보이면서 팀의 3연승을 견인, 간신히 황금사자기로 향하는 막차를 탑승한 바 있다. 그러나 거기에서 끝이 아니었다. 이후 그의 타격감은 4강전까지 이어지면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둔 바 있다. 몰아치기에 능하다는 점도 그렇지만, 외야 전 포지션 소화가 가능한 수비력 역시 평균 이상이다.

올해 고교야구에서 가장 반전 있는 모습을 보여 준 포철고에는 리드오프 겸 중견수 조일현이 있었다. 서울 강남중학교에서 포항으로 유학을 온 조일현은 1학년 때부터 실전에 투입, 지난해부터 리드오프를 맡으면서 팀 타선을 이끈 바 있다. 특히, 이번 청룡기 선수권에서 팀의 준우승을 견인하면서 가장 투지 있는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특히, 투구수 제한으로 투수들이 등판할 수 없는 상황에서 준결승전에 마지막 투수로 등판하여 4이닝 무실점 투구를 선보인 장면은 청룡기 선수권 최고의 하이라이트였다. 결승전에서도 우측 폴대를 직접 맞추는 솔로 홈런을 기록, 포철고 타선 중에서 가장 뜨거운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 2018 고교야구 슈퍼루키, 3편에서 계속 –

[특별기획③] 2018 고교야구 슈퍼루키, 또 누구?

eugenephil@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YR5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