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신재은, 회사원의 이중생활? 아찔해서 눈길 가는 비키니


ⓒ 맥심 제공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를 몰고 다니는 SNS 스타 모델 신재은이 맥심 8월호의 표지를 장식했다.

이번 촬영에서 신재은은 회사원의 이중생활이라는 주제로 아찔한 몸매를 과시했다. 그녀는 과감한 비키니, 모노키니 수영복과 오피스룩을 훌륭하게 소화했다. 모델 신재은과 회사원 신재은의 상반된 매력이 담긴 맥심 8월호는 일반 서점에 A, B 두 가지 버전의 표지로 배포되어 있다.

ⓒ 맥심 제공

신재은은 재은은 최근 설리, 윤태진, 도희 등과 함께 작업한 사진작가 로타와 함께 사진집을 내며 자신의 얼굴을 알렸다. 하지만 개인적 신상에 대해선 거의 알려진 게 없어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자아내는 모델로 불리고 있다. 담당 에디터는 “반응이 뜨거운 8월의 수영복 화보인 만큼, 요즘 가장 핫한 모델인 신재은을 섭외했다”라고 밝혔다.

ⓒ 맥심 제공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신재은은 “사실 본업은 모델이 아닌 회사원”라고 깜짝 고백했다. “SNS 시작 후 제안을 받은 것이 계기가 되어 모델 일을 시작했다”는 그녀는 “모델 일이 본업의 수입을 넘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인기를 체감하느냐는 질문에는 “알아보시는 분이 늘었다. 사인해드릴 때 신기하고 감사하다”라며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I41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