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최순호 감독이 ‘AG 낙마’ 강현무에게 남긴 말


포항 스틸러스 최순호 감독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포항 스틸러스 최순호 감독은 2018 팔렘방-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출전이 불발된 강현무를 향해 응원의 메시지를 던졌다.

18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대구FC와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를 앞두고 만난 최순호 감독은 근심이 많은 표정이었다. 포항은 최근 세 경기 연속으로 득점에 실패하며 끝없는 추락을 계속하고 있다. 최순호 감독은 “분위기 전환할 일 자체를 만들면 안 된다. 하지만 이게 생각보다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한편 최순호 감독은 강현무의 아시안게임 탈락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나 뿐만 아니라 구단, 선수단 모두가 기대를 갖고 있던 선수였기에 아쉬울 수밖에 없다”는 최순호 감독은 “하지만 한편으로 다행스럽기도 하다. 아시안게임으로 인해 8월 경기를 치를 동안 전력의 공백이 불가피했다. 그런데 강현무가 골문을 계속 지킬 수 있게 되어 다행스럽다”고 밝혔다.

최순호 감독은 탈락의 충격에 빠져 있는 강현무에게 뭐라고 말했을까. “우스갯소리로 정신차리라고 말했다”는 최순호 감독은 “젊은 강현무에게 있어서 아시안게임 출전 불발은 아픔일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를 성장할 기회로 삼아야 한다. 현재보다 내려가는 상황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마음을 추스러야 한다. 지금의 실패를 잘 극복한다면 팀에서 더욱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수 있는 선수로 거듭날 수 있다”고 강현무를 향해 응원의 메시지를 던졌다.

공교롭게도 강현무는 이날 아시안게임 출전을 확정지은 조현우와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최순호 감독은 “상승세를 타고 있는 조현우와 대구를 꺾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 될 수 있겠지만 강현무가 이 기세를 꺾어주기를 내심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LuV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