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상우 결승골’ 포항, 대구 1-0 꺾고 후반기 첫 승


강상우 포항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포항 강상우가 강력한 한 방으로 부진에 빠졌던 팀을 구해냈다.

18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대구FC와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에서 포항은 후반전에 터진 강상우의 골에 힘입어 대구를 1-0으로 격파하고 후반기 첫 승을 신고했다.

홈팀 대구는 3-4-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에드가가 최전방에 배치됐고 세징야와 조세가 양쪽 날개를 맡았다. 정우재, 고재현이 대구의 측면을 담당했고 류재문, 황순민이 중원에 자리 잡았다. 백 쓰리 라인은 김우석, 홍정운, 김진혁이 구성했다. 골키퍼는 조현우가 낙점 받았다.

원정팀 포항은 4-3-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송스민, 레오가말류, 정원진이 최전방을 담당했고 김승대, 이진현이 중앙을 맡았고 채프만이 그 뒤를 받쳤다. 백 포 라인은 강상우, 김광석, 알레망, 이상기의 차지였다. 골키퍼 장갑은 강현무가 꼈다.

경기 초반부터 대구가 점유율을 높게 기록하며 포항을 압박했다. 대구는 전반 2분 세징야가 에드가의 패스를 받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골문을 벗어났고 전반 8분 다시 세징야가 프리킥 상황에서 절묘하게 감아 찼지만 포항 강현무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아쉽게 득점 기회를 날린 대구는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풀어나갔다. 포항은 전반 19분 대구 수비진의 실수를 가로채 레오가말류가 강력한 슈팅을 시도하는 등 기회를 노렸지만 번번이 조현우의 선방에 찬스가 무산되고 말았고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포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정원진을 빼고 이광혁을 투입하며 분위기를 전환하고자 했다. 대구는 정우재를 중심으로 포항의 측면을 계속 허물며 선제골을 노렸다. 계속 대구에 주도권을 내주게 되자 포항은 후반 6분 레오가말류를 불러들이고 이근호를 내보내면서 맞섰다. 하지만 견고한 대구 수비진을 넘기 쉽지 않아 보였다.

후반 14분 포항의 선제골이 터졌다. 패널티박스 앞에서 펼쳐진 혼전상황에서 강상우가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대구의 골망을 갈랐다. 골키퍼 조현우가 몸을 날려봤지만 역부족이었다. 일격을 맞은 대구는 동점골을 넣기 위해 계속 포항을 밀어붙였다. 후반 19분 세징야가 포항 수비가 미끄러진 것을 틈타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강현무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대구는 후반 24분 황순민을 빼고 정선호를 투입했고 후반 27분 고재현 대신 정승원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급해진 대구는 빠른 역습을 통해 포항을 공략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결정적인 상황에서 번번이 기회를 놓치며 아쉬움을 삼켰다.

대구는 후반 39분 류재문을 빼고 조석재를 투입하면서 더욱 공격적으로 나섰다. 이에 포항은 후반 48분 이진현을 빼고 하창래를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대구는 후반 추가시간 막판 조현우까지 올려보내며 공격을 시도했지만 결국 동점골을 성공시키지 못했고 경기는 포항의 1-0 승리로 끝났다. 이번 경기에서 승리한 포항은 후반기 첫 승을 신고했다. 반면 대구는 상승세가 한 풀 꺾이며 중위권 도약에 실패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VBr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