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조영욱 “AG 명단? 들어갈 자리가 없던데요”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상암=홍인택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축구 대표팀 명단으로 폭풍이 불었다. 명단에 뽑힌 이들과 함께 명단에 뽑히지 못한 선수들의 이야기도 조금씩 들린다. 조영욱은 뽑히지 못한 쪽이다. 조영욱은 “내가 들어갈 자리가 없더라”라며 결과를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였다.

FC서울 조영욱은 1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8라운드에서 전남드래곤즈를 상대로 귀한 동점골을 넣었다. 조영욱의 골로 서울의 기세가 폭발하며 2분 만에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안델손이 역전골까지 이어갔다.

이날 전남 골키퍼 이호승의 선방이 연이어 펼쳐지자 서울의 공격진도 기가 죽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조영욱의 골도 안델손의 슈팅이 이호승의 손을 맞고 나온 공을 처리한 골이었다. 조영욱은 한을 풀어내듯이 매우 강하게 골문 안으로 공을 차 넣었다.

조영욱은 “1호, 2호 골을 넣고 지거나 비겼다. 골도 넣고 이기고 싶은 마음이 컸다. 홈에서 첫 골이고 골과 동시에 승리해서 기쁘다”라면서 경기 소감을 밝혔다. 조영욱은 “전반에 좋은 기회를 놓치자마자 실점으로 이어졌다. 골 넣기 전까지 마음이 좋지 않았고 만회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라고 전했다.

조영욱이 넣지 못한 골도 이호승에게 막힌 골이었다. 그런 조영욱을 두고 팀 동료들이 그를 둘러싸며 격려했다. 박주영, 고요한, 양한빈이 조영욱에게 “신경 쓰지 마라. 네가 다시 올라가서 하면 된다”라고 말해줬다고 한다. 조영욱은 “운동장에서도 그렇고 하프 타임 때도 형들이 조언을 많이 해준다. 형들의 조언이 힘이 된다”라고 전했다.

최근 조영욱은 날개가 아닌 2선 공격을 돕고 있다. 그러다 보니 뛰는 양도 많아졌고 공격에 관여하는 장면이 많아졌다. 조영욱은 “누구보다 열심히 뛰려고 노력 중이다. 아직 부족하지만 형들과 서울에 폐를 끼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조영욱은 “전반기보다 출전시간이 늘었다는 점을 기분 좋게 생각하고 있다. 나뿐만 아니라 형들이 승리에 대한 간절함이 크고 상위권에 올라갈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준다. 올라가려는 팀 분위기가 있다. 서울이라는 팀이 운동장에서 나타나는 것 같다”라며 후반기 변화를 설명했다.

그런 조영욱의 아시안게임 엔트리 제외가 조금은 아쉬울 수 있다. 조영욱은 “명단 보니까 내가 들어갈 자리가 없더라”라고 말하면서 “내심 아쉬운 마음은 있었다. 그러나 내 일은 서울에서 서울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일이다. 서울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라며 시원한 표정으로 말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nrb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