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을용 대행 “고요한, 뛰려고 링거도 맞더라”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상암=홍인택 기자] FC서울 이을용 감독 대행이 고요한의 출전 의지를 나타내는 뒷이야기를 전했다. 고요한은 꾸준히 경기에 출전하기 위해 링거까지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지는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8라운드 FC서울을 이끄는 이을용 감독은 전남드래곤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있었다. 이을용 대행은 “지난 경기에 전남에 1-2로 져서 벼르고 있다. 선수들에게도 전달했다”라면서 경기를 앞두고 각오를 전했다.

이을용 대행은 이번 경기에서도 고요한을 선택했다. 월드컵을 다녀온 뒤로 계속 선발로 나서고 있다.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데다가 워낙 많이 뛰는 선수이기에 다소 의외의 선택이었다. 일각에서는 고요한 ‘혹사’ 논란까지 나오고 있다.

이을용 대행은 “고요한에게 피곤하면 쉬라고 말했다”라고 전하며 조금은 미안하다는 듯이 말했다. 이 대행은 “고요한 스스로 뛰겠다고 말하더라. 그래서 자기가 체력 회복을 위해 링거도 맞았다. 출전 의지도 강하고 체력도 뛰어나다”라면서 “자기가 아직 괜찮다고 하더라. 홈에서 열리는 경기이고 주장이기 때문에 본인도 책임감을 느끼는 듯했다”라면서 고요한의 출전 의지를 전했다.

이을용 대행은 내심 미안하면서도 뿌듯해하는 모습이었다. 서울로서도 이 대행으로서도 고요한이 꼭 필요했기 때문이었다. 이을용 대행은 선수단 구성에 조금은 부담을 느끼는 듯했다. 송진형과 하대성의 몸이 올라오지 않고 있는 데다가 김성준도 지난 경기에서 큰 부상을 당했다. 아시안 게임 명단 발표를 앞두고 있었던 지난 경기에서도 은근슬쩍 “한 명만 뽑혔으면 좋겠는데…”라면서 마음을 졸였다. 서울은 황현수만 아시안게임 명단에 올랐다.

이 대행은 “시즌을 치르기 위해 황기욱과 조영욱이 꼭 필요했다”라면서 “조영욱은 크게 신경 쓰는 스타일은 아니다. 황기욱은 뽑히지 않은 사실에 조금 상처받은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 대행은 황기욱에게 성인 대표팀을 노리자며 위로했다. 황기욱은 지난 울산전 근육 경련이 일어나 회복 차원으로 이번 경기에서는 제외됐다.

고요한은 주장 완장의 무게를 알고 있었다. 팀 동료들이 체력적 부담과 부상으로 조금씩 이탈하고 있는 상황에서 자기까지 빠질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이제 그도 서른 줄이 넘었다. 그의 장점인 투지와 왕성한 활동량을 유지하기 위해 철저하게 몸을 관리했다. 이날도 고요한은 주장 완장을 차고 서울의 중원을 쓸어 담기 위해 운동장에 나섰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qED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