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안드레 “상대팀 강현무가 빛을 발한 경기”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대구FC 안드레 감독이 포항전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18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대구FC와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에서 대구는 최근 상승세를 이어나가지 못하며 포항에 0-1로 패배하며 중위권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무산되고 말았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구 안드레 감독은 “더운 날씨 속에서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반전에 찬스를 많이 만들어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이를 성공시키지 못한 것이 무척 아쉬웠다. 만약 우리가 전반전에 득점을 했었더라면 다른 경기가 이루어지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경기가 시작되기에 앞서 안드레 감독은 로테이션을 사용하지 않은 것에 대해 좋은 상승세가 유지되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언급한 바 있지만 이날 대구는 포항의 강상우에게 중거리 슈팅을 허용하면서 패배하고 말았다. 이에 대해 안드레 감독은 “같은 스쿼드로 경기를 하다보니까 조금씩 체력적으로 문제가 발생했다. 다른 준비를 할 필요성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날 대구는 수없이 포항의 골문을 두들기며 많은 기회를 만들었지만 이를 살리지 못했다. 안드레 감독은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해서 아쉬웠지만 과정은 긍정적이었다. 패배 뒤에는 보완되어야 할 부분이 분명히 마련되기 때문에 경기를 다시 분석해서 어떤 점이 미흡했는지 알아보겠다”고 말했다.

안드레 감독은 맹활약한 포항의 강현무에 대한 언급도 잊지 않았다. “오늘 강현무가 굉장히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세징야의 20-20 클럽 가입이 무산됐다. 세징야는 슈팅 능력뿐만 아니라 득점력에서도 떨어지는 선수가 아닌데 강현무가 빛을 발한 것”이라면서 강현무의 활약을 칭찬했다.

대구는 다음 울산 현대 원정과 전북 현대 홈경기를 앞두고 있다. 매우 힘든 일정이다. 안드레 감독은 “그래서 오늘 경기가 사실 매우 중요했고 승점 3점을 기대했지만 이기지 못해서 아쉽다. 두 팀 모두 만만치 않은 상대이기 때문에 최대한 준비해서 승점을 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nGh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