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 탈락’ 강현무, “기대했는데 아쉬워… 인정할 것”

강현무는 오늘 언제쯤 집에 갈 수 있을까.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김현회 기자] 김학범 감독이 결국 고민 끝에 강현무(포항스틸러스)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 명단에서 제외했다.

김학범 감독은 1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아시안게임에 나설 20인의 명단을 발표했다. 23세 이상 와일드카드로 손흥민, 조현우, 황의조 등 국가대표 경력이 있는 선수들을 선발했다. 특히나 조현우의 발탁은 초미의 관심사였다.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맹활약하며 일약 스타덤에 오른 조현우를 와일드카드로 뽑을 경우 기존 골키퍼 자원의 변화가 불가피했기 때문이다. 아시안게임은 23명을 선발하는 월드컵과 다르게 20명의 선수 만을 선발할 수 있어 골키퍼를 세 명이나 데리고 갈 수는 없다.

조현우가 와일드카드 한 자리를 차지하게 된다면 기존에 중용됐던 강현무와 송범근(전북현대) 중 한 명이 낙마하는 일이 발생할 수밖에 없었다. 이 둘 모두 소속팀에서 꾸준히 활약하고 있는 가운데 줄곧 김학범호에 차출된 터라 누구 한 명을 제외하기에도 어려운 일이었다.

결국 김학범 감독은 조현우를 발탁하면서 강현무와 송범근 중 송범근을 택했다. 포항의 주전 골키퍼로 활약하며 대표팀에 꾸준히 차출됐던 강현무는 마지막 순간에 김학범 감독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어제(1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만난 김학범 감독도 “새벽까지 고민해 볼 것”이라며 최종 엔트리 발표를 앞두고 많은 고민이 있음을 시사했다.

김학범 감독은 “강현무와 송범근 모두 열심히 하고 좋은 선수지만 조현우를 뽑은 이유는 2000년대 이후만 생각해도 수비에 대한 안정을 찾아야 했다”면서 “그러나 골키퍼는 하나를 막으면 골을 넣은 것과 다름없다. 조현우가 월드컵에서 보여준 기량을 생각하면 뽑아도 되겠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강현무 포항
줄곧 김학범호에서 활약했던 강현무가 아시안게임에 나갈 수 없게 됐다. ⓒ프로축구연맹

차상광 골키퍼 코치는 “조현우를 뽑는 것은 쉬웠다”며 “송범근과 강현무의 큰 차이는 없다. 경험이나 능력이나 비슷하다. 하지만 연령대별 경험을 놓고 판단했다. 송범근이 강현무보다 대표팀이나 큰 대회 경험이 많기 때문에 뽑았다”고 덧붙였다. U-20 대표팀에서 주전으로 활약하는 등 국제대회 경험이 더 많은 송범근을 강현무보다 더 높이 평가했다.

최종 엔트리 탈락 이후 강현무와 최초로 대화를 나눴다. 그는 과연 어떤 심경일까. 강현무의 첫마디는 깊은 한숨이었다. “하….” 한참의 정적이 흐른 뒤 강현무가 깊은 속내를 털어놨다. “기대를 많이 했었는데 마지막에 떨어지게 돼 많이 아쉬워요. 군대 가야죠 뭐.” 병역 혜택을 잡을 수 있는 기회 앞에서 무너진 그는 이제 머리가 복잡해졌다.

강현무는 기대가 컸던 모양이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 1월 AFC U-23 챔피언십 본선 무대에서 줄곧 주전 골키퍼로 나선 그의 엔트리 탈락은 모두에게 충격이었다. “따로 대표팀 코치진으로부터 받은 연락은 없었어요. 계속 대표팀에 뽑혀서 기대는 하고 있었죠. 그런데 기대한 만큼 실망도 크네요. 솔직히 많이 실망스럽습니다.”

그는 지인들로부터 엔트리 탈락 소식을 먼저 접했다. “오늘 오전에 엔트리 발표가 난다는 건 알고 있었는데 기사를 먼저 찾아보지는 않았어요. 그런데 ‘카톡’으로 지인들이 위로의 말을 보내주더라고요. 그때 제가 아시안게임에 나가지 못하게 됐다는 걸 직감했죠. 이후에 기사를 찾아봤고 제 눈으로 이름이 없다는 걸 확인했습니다.” 강현무의 목소리에는 아쉬움이 묻어났다. 중간 중간 한숨을 쉬웠다.

송범근이 강현무와의 경쟁을 이겨내고 대표팀에 합류했다. ⓒ 전북 현대

강현무는 당장은 아니어도 이제 군 입대를 생각해야 한다. 그래도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병역 혜택에 대한 기대가 있었지만 이제는 그 기회마저 날아갔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 “당장 군대에 가는 건 아니고 최대한 늦게 가려고 하지만 이제는 군대 생각을 하지 않을 수가 없네요.” 물론 누군가를 원망하는 건 아니었다. 그와 경쟁했던 조현우와 송범근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조현우 형이 대표팀에 들어간 건 워낙 잘하는 형이라 인정해야죠. 인정할 건 인정해야 하지 않겠어요?”

끝까지 경쟁을 펼친 송범근에 대해서는 어떻게 평가할까. “감독님과 코치님이 생각하는 게 있어서 그렇게 결정하신 거니 저는 그냥 받아들여야죠.” 대화 도중에도 강현무의 한숨은 깊었다. 현실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려면 아직은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해 보였다. 두어 시간 전 생애 가장 꿈꿔왔던 목표를 이루지 못하게 됐다는 걸 알게 된 이에게는 아직까지도 아쉬움이 짙게 묻어났다.

하지만 강현무는 이제 또 달려야 한다. 여기에서 끝이 아니다. 강현무는 이렇게 말했다. “하…. 이걸 계기로 진짜 더 칼을 갈 것 같아요. 이제부터 진짜 더 성장해야죠. 먼 미래에 지금 이 장면을 떠올려보면 제 축구 인생의 가장 큰 전환점이 돼 있지 않을까요. 물론 주변에서 많이 위로를 해주시는데 사실 지금은 이런 위로와 격려의 말이 귀에 들어오지 않는 건 사실입니다. 곧 이겨내겠습니다.” 강현무의 이번 아시안게임 도전은 이렇게 안타깝게도 막을 내리고 말았다. 하지만 워낙 정신력이 탄탄한 그는 이번을 계기로 더 단단해지지 않을까.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9pm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