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인맥’이라는 성남시의원, 알고보니 축사국 회원?


황의조는 아시안게임 8강까지 무려 8골을 넣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성남=조성룡 기자] 한 시의회 의원의 SNS 글이 축구팬들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16일 유재호 성남시의회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국가대표 선발에 대한 짧은 글을 올렸다. 그는 ‘인맥축구는 계속 됩니다~! 공격수 넘치는 마당에 황의조? 수비수를 보강해야 될 와일드카드 한 자리를 이렇게 낭비하니, 축협(대한축구협회) 비리를 파헤치고 정몽규가 물러나지 않는 이상 계속 반복될 일입니다. 손흥민, 이승우, 황희찬, 조현우 쇼 이외에는 기대할 것도 없는 인맥 선발. 과정이 이러니 결과가 좋을 수가 없고 결과가 좋더라도 비리 축협 물타기 용으로 밖에 활용되지 않는 현실이네요’라고 적었다.

유 의원의 게시글은 공개된 지 얼마 되지 않아 각종 인터넷 축구 커뮤니티 사이트, SNS 등으로 전파되어 축구팬들에게 관심을 이끌고 있다. 아시안게임 축구 국가대표팀 명단 발표 후 얼마되지 않아 공개된 글이었고, 특히 성남시의회 의원인 그가 ‘인맥축구’로 규정하며 비판한 대상이 성남FC 출신인 황의조(감바 오사카)라는 점이 화제가 됐다.

‘2부리그’ 팀 선수 월드컵 출전 반대한 유 의원
유 의원의 과거 SNS 게시글을 보면 한결 같이 대한축구협회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었다. 때로는 과격할 때도 있었다. 월드컵 기간 동안 유 의원은 ‘수준 낮은 감독(신태용)에게 월드컵 경험을 시켜주는 정신 나간 축구협회의 회장과 임원진들은 조속히 축협을 국민들에게 돌려줘야 할 것입니다’라는 글을 쓰기도 했다.

그는 월드컵 당시 축구계의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스웨덴전 패배 이후 그는 ‘오늘의 결과는 전혀 놀랍지 않다’면서 ‘명백한 전술의 패배다. 장현수 카드부터 NG였다. 교체 또한 실패로 돌아갔으나 이 부분은 비판할 것도 없다. 원래 첫 단추부터 잘못 끼우면 뭘 해도 다 꼬이게 되어있다. 축협은 언론 플레이 그만하고 정몽규 이하 축협 수뇌부들(상왕 정몽준 포함)은 대한민국 축구를 국민들에게 내려놓아라’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적기도 했다.

유재호 성남시의회 의원 ⓒ 유재호 의원 페이스북

특히 유 의원은 장현수의 계속된 기용과 주세종의 월드컵 엔트리 승선에 대해 불만을 터트렸다. 그는 ‘문제가 이미 심각한 ‘장현수’의 무한 기용, 2부리그 ‘아산’의 ‘주세종’ 월드컵 경험 시키기 등등 상식 선에서 이해하기 힘든 일들을 자행하고 있습니다’라고 적었다. 참고로 그가 일하고 있는 성남의 팀인 성남FC는 2부리그인 K리그2에서 뛰고 있다. 그리고 결과론적인 이야기지만 2부리거 주세종은 독일전에서 팀의 승리에 쐐기를 박는 골을 도우며 제 몫을 다했다.

시 의원이 알고보니 ‘축사국’ 회원이었다?
유 의원의 SNS 글이 공개되고 나서 축구팬들은 부글부글 끓었다. 그 와중에 각종 축구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충격적인 게시글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유 의원이 ‘축사국(축구를 사랑하는 국민들)’ 회원이라는 것이었다. 네티즌들은 증거로 유 의원의 블로그 아이디를 바탕으로 ‘축사국’ 내 게시물 검색 결과를 캡쳐해서 올렸다. 이 사진에는 유 의원으로 추정되는 계정이 올린 게시물 리스트를 볼 수 있었다.

<스포츠니어스> 또한 똑같은 과정으로 찾아본 결과 유 의원으로 추정되는 계정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었다. 특히 해당 계정의 작성글을 검색한 결과 상단에 유 의원의 사진이 등장했다. 유 의원이 직접 운영하는 계정일 가능성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보인다. 해당 계정을 클릭하면 유 의원의 블로그로 이동할 수 있다. 이 블로그에는 유 의원의 의정 활동 등이 기록되어 있다.

유 의원으로 추정되는 계정의 작성 글 목록 ⓒ ‘축사국’ 카페 캡쳐

‘축사국’은 축구팬들 사이에서 여론이 상당히 좋지 않은 모임이다. ‘축사국’은 히딩크 감독을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의 단체로 과거 故조진호 감독 사망 시 “신태용이 대신 죽었어야 한다”는 발언으로 논란이 일었고 전세진(수원삼성)의 해외 이적 논란 등에서도 중심에 서 있었다.

논란의 글 이후 SNS도 취재 요청에도 ‘묵묵부답’
유 의원은 해당 글을 오후 1시 경 올린 것으로 보인다. 현재 그의 게시글에는 수백 개의 댓글이 달려 있다. 대부분 유 의원을 강하게 비판하거나 비난하는 댓글이 주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유 의원의 답변은 찾아보기 어렵다. 초반에 잠깐 네티즌들과 의견을 주고 받았지만 이후 축구팬들의 댓글이 늘어나기 시작하자 대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니어스> 또한 유 의원과의 접촉을 시도했다. 연락처를 확보한 후 유 의원에게 전화 인터뷰를 시도했다. 하지만 1초도 되지 않아 전화를 껐다. 대신 ‘문자메시지를 보내주세요’라는 짤막한 메시지 한 통이 답변으로 왔다. <스포츠니어스>는 정중하게 취재 의도를 설명하고 취재를 요청했으나 현재까지 유 의원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비록 유 의원이 자신의 생각을 SNS에 게시했다고 하더라도 축구팬들의 강한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특히 그가 ‘인맥축구’의 대상으로 지목한 황의조는 성남 유스 출신으로 성남에서 활약하다 J리그 감바 오사카로 이적한 선수다. 성남 팬들에게는 ‘성남의 아들’로 불리고 있다. 김학범 감독 또한 성남에서 오랜 기간 동안 재직한 바 있다. 유 의원이 후속 입장을 내놓지 않는다면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dLN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