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이다원 선발’ 카드, 무기 하나 더 만든 성남 남기일


[스포츠니어스|성남=조성룡 기자] 성남FC 남기일 감독이 이다원의 선발 카드가 성공적이었다고 자평했다.

16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성남FC와 FC안양의 경기에서 성남은 전반전에 터진 김민혁의 골에 힘입어 안양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아산무궁화를 제치고 K리그2 1위 자리를 탈환하는데 성공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성남 남기일 감독은 “최근 홈에서 승리가 없어서 팬들과 시민들께 송구한 마음이 있었는데 이겨서 굉장히 기쁘다”면서 “승리도 승리지만 실점하지 않았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싶다. 날씨가 더웠고 굉장히 어려웠던 경기였다. 승리해서 기쁘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이날 남 감독은 깜짝 카드를 꺼내들었다. 수비수 이다원을 최전방에 위치한 것이었다. 이다원이 최전방에 등장하는 것은 이상한 일은 아니었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주로 교체로 활용했다. 이번 경기가 이다원의 첫 공격수 선발이었다. 그는 안양전에 출전해 교체될 때까지 시종일관 안양의 수비수들을 괴롭히며 팀의 승리에 기여했다.

이에 대해 “훈련에서도 전술적인 부분을 굉장히 잘 소화했고 훈련했던 대로 경기장에서 잘 드러났다”라고 말한 남 감독은 “지금까지는 주로 경기 종료 직전에 이다원이 들어갔다. 이 부분을 역으로 착안했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굉장히 잘된 것 같다. 이다원이 잘해줬기 때문에 공격진이 골을 넣고 승리할 수 있었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앞으로도 남 감독은 이다원을 공격진에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앞으로 공격 루트의 다양성을 가지고 가려고 한다”라고 밝힌 남 감독은 “이제는 상대가 우리를 너무나 잘 안다. 벌써 두 번씩 맞붙었다. 상대가 분석을 많이 하니 우리는 조금 다르게 나가야 할 필요가 있다. 이다원이 이번처럼 해준다면 성남은 다양한 공격 루트를 손에 쥘 수 있다”라고 평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GvD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