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최순호 감독 “슈팅 정확도와 집중력 필요해”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포항=곽힘찬 기자] 포항 스틸러스 최순호 감독 역시 체력적인 문제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었다. 하지만 다음 경기부터는 달라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5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포항 스틸러스와 강원FC의 경기에서 포항은 아쉬운 0-0 무승부를 거두며 6경기 째 홈경기 무승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다.

경기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난 최순호 감독은 “더운 날씨 속에서도 우리 선수들은 득점을 터뜨리기 위해, 최근 부진의 늪에서 빠져 나오기 위해 사력을 다했지만 아쉽게 무승부를 거두고 말았다. 하지만 경기 자체는 나쁘지 않았고 짧고 긴 패스를 통해서 상대방을 충분히 괴롭혔다는 것에 대해서 좋게 생각하고 있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김승대, 레오가말류 등의 나쁘지 않은 기량을 보유한 선수들이 최전방에서 버티고 있는 포항은 세 경기 째 득점이 없다. 취재진이 이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을 묻자 최순호 감독은 “휴식기 이후 치러졌던 두 경기에서는 경기가 너무 풀리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았다. 하지만 오늘은 어느 정도 회복이 되었다고 본다. 이제 슈팅의 정확도와 선수들의 집중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오늘 기회가 여러 차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모두 놓쳤다는 것은 보완해야 할 문제다”고 밝혔다.

최순호 감독은 “더위 문제도 있겠지만 포항은 고도가 높은 태백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하고 돌아왔다. 지난 두 경기는 그런 영향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다음 경기부터는 이러한 문제들로부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하며 지금까지의 부진이 체력적인 문제와도 연관이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포항의 다음 상대는 대구FC다. 대구는 이날 제주 유나이티드를 원정에서 격파하며 2연승을 달리고 있다. 앞서 유독 대구를 상대로 힘든 경기를 펼쳤다고 말한 바 있는 최순호 감독은 “다음 대구전은 중요한 경기다. 반드시 이겨야 부진을 털어낼 수 있다. 놓칠 수 없는 싸움이다”면서 각오를 다졌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SXD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