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강원과 0-0 무승부…홈 6G 연속 무승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포항=곽힘찬 기자] 날씨가 더웠던 탓이었을까. 양 팀은 공방전을 펼쳤지만 우열을 가리지 못한 채 무승부로 경기가 종료됐다.

15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포항 스틸러스와 강원FC의 경기가 0-0 무승부로 끝났다. 이날 포항은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홈 6경기 무승의 늪에 빠지게 됐다.

홈팀 포항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레오가말류가 최전방에 배치됐고 송승민과 정원진이 양쪽 날개를 맡았다. 김승대, 이진현, 채프만이 중원에 자리 잡았다. 백 포 라인은 우찬양, 김광석, 알레망, 강상우가 구성했다. 골키퍼는 강현무가 낙점 받았다.

원정팀 강원 역시 4-3-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정석화, 제리치, 임찬울이 최전방을 담당했고 이현식, 박정수, 발렌티노스가 중원을 맡았다. 백 포 라인은 정승용, 이재익, 한용수, 김승용의 차지였다. 골키퍼 장갑은 이범영이 꼈다.

양 팀은 전반 시작과 동시에 탐색전을 벌이며 치열한 중원 싸움을 펼쳤다. 전반 8분 포항이 선제골의 기회를 잡았다. 레오가말류가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받기 위해 파고들었고 이를 강원의 이재익이 레오가말류에 파울을 범했다. VAR 판독 결과 PK 선언이었다. 레오가말류가 직접 키커로 나섰지만 실축하고 말았다. 이범영 골키퍼를 완벽하게 속였지만 힘이 들어가면서 골문을 완전히 벗어나고 말았다.

아쉽게 득점 기회를 날린 포항은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풀어나갔다. 불안한 강원의 수비라인을 공략하면서 찬스를 만들어내려고 했으나 아쉽게 무산되고 말았다. 강원은 최전방의 제리치를 중심으로 역습 찬스를 노렸다. 하지만 공격진의 호흡이 맞지 않는 모습을 보이면서 번번이 포항 수비에 막히고 말았다. 더운 날씨 탓에 양 팀의 몸은 무거워 보였다. 전반 32분 쿨링 타임을 거쳤지만 두 팀 모두 이렇다 할 공격을 펼치지 못했고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포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정원진을 빼고 이광혁을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강원은 후반 9분 임찬울 대신 디에고를 집어넣으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후반 초반 역시 포항이 공격을 주도하는 양상으로 진행됐다. 포항은 짧은 크로스 플레이를 통해 강원의 골문을 계속 두들겼지만 이범영 골키퍼에 계속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지루한 공방전이 계속된 가운데 후반 32분 포항은 송승민을 빼고 이근호를 투입했고 강원은 발렌티노스를 불러들이고 문창진을 내보내며 득점을 노렸다.

후반 37분 포항 강상우가 세컨볼 상황에서 호쾌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이범영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지속적으로 포항에 공격 찬스를 허용한 강원은 후반 39분 김승용을 불러들이고 이태호를 투입하면서 수비를 강화했다. 이후 양 팀은 치열한 중원 싸움을 펼쳤지만 더 이상 득점은 터지지 않았고 경기는 그대로 0-0으로 끝이 났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Jb5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