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승부’ 울산 김도훈, “결과 아쉽지만 올라갈 수 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상암=홍인택 기자] 울산현대 김도훈 감독이 무승부 결과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도훈 감독이 이끄는 울산현대는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지는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7라운드 FC서울과의 원정 경기에서 한승규의 골로 먼저 앞서갔으나 윤석영의 프리킥 골에 실점하면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를 마친 김도훈 감독은 “무승부 결과가 아쉬운 경기였다. 끝까지 골을 넣기 위해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전북현대전 이후 침체된 분위기였는데 선수들이 분위기 전환을 위해 노력했다”라고 설명하면서 “분위기 전환을 운동장에서 보여주려고 했는데 결과가 좋게 왔으면 좋았겠지만 결과가 아쉽다. 골 만드는 과정도 그렇고 패턴은 준비한 모습대로 나왔다”라고 경기를 총평했다. 김 감독은 “앞으로 경기가 기대된다. 서울도 그렇고 울산도 그렇고 최선 다한 선수들에게 고생했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김도훈 감독은 후반 승부수를 던졌다. 팀에 합류한 지 얼마 안 된 에스쿠데로를 후반전부터 투입했고 이근호와 황일수를 투입하며 골을 노렸다. 결국 추가골은 터지지 않았지만 김도훈 감독은 선수들을 칭찬했다. 김 감독은 “100% 만족하지는 않지만 생각보다는 선수들이 경기력을 끌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라면서 “득점이 없어서 아쉬웠지만 기회를 만드는 부분이나 자기의 능력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새로운 선수들이 팀에 합류하면서 전력에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선제골을 기록한 한승규에 대해서는 “잘하고 있다. 창의적 플레이나 공격에서 드리블이 좋다. 감각이나 골대 앞에서 침착함도 잘 나왔다. 준비되어있는 자세가 좋은 선수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칭찬했다. 울산은 이번 서울을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두면서 승점 1점만 챙겨왔다. 순위도 5위에 그쳤다. 울산과 김도훈 감독으로서는 만족할 수 없는 순위일 것이다. 김도훈 감독은 “아직 경기가 많이 남았다”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이근호나 에스쿠데로 등 합류한 선수들이 정상적인 몸 상태로 올라온다면 우리는 충분히 올라갈 수 있는 전력이라고 생각한다. 우리에겐 이종호도 있다. 선수들이 회복하면 내용으로도 결과로도 좋은 축구를 할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라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울산은 전북 추격에 실패하며 침체된 분위기를 끌어 올리려고 노력하는 중이다. 그만큼 새로 이적한 선수들의 활약이 중요해진 시점이다. 팬들이나 감독이나 이적생들에 대한 기대는 점점 높아지고 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9IdZ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