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송경섭 감독이 말하는 디에고 활용법은?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포항=곽힘찬 기자] 강원FC 송경섭 감독은 디에고를 앞으로 어떻게 활용할까. 15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포항 스틸러스와 강원FC의 경기를 앞두고 만난 송경섭 감독은 올 시즌 디에고가 강원에 큰 힘이 될 것이라 말했다.

강원은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 기간 중 국가대표 공격수 이근호를 울산현대로 떠나보내며 전력의 공백이 생겼다. 하지만 송경섭 감독은 “이근호가 팀에 뛰어난 선수였다는 점은 확실하다”면서도 “하지만 높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임찬울이 있기 때문에 전력의 공백을 느끼지 않는다. 임찬울은 가능성이 뛰어난 선수고 앞으로 이근호 못지않을 선수가 될 것이다”면서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그는 외인 선수 디에고에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디에고는 강원의 ‘크랙’이다. 강원은 지난 인천전 당시 0-2로 끌려가고 있었지만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디에고가 투입된 후 인천 수비진을 무너뜨리며 3-3 무승부를 이끌어냈다. 측면과 중앙을 부지런하게 오가며 공격의 활로를 뚫었던 디에고는 송경섭 감독으로 하여금 제리치와의 호흡을 기대하게 했다.

하지만 장점이 있으면 단점도 있는 법이다. 송경섭 감독은 “디에고는 공격적인 면에서 나무랄 데가 없는 선수이지만 체력적으로 아직까지 미흡하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디에고는 지난 겨울 체력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훈련을 진행했지만 아직까지 체력이 완벽하게 올라오지 않은 상황이다.

송경섭 감독은 “체력이 더 올라오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 폭염이 계속되고 있어 디에고를 선발로 내세우기보다 후반 조커로 투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경섭 감독은 “지난 인천전에서도 그랬지만 상대가 집중력과 체력이 떨어지는 순간에 디에고를 투입하는 것이 디에고의 장점을 극대화 시키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jn0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