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 부산 개최 확정

지난해 청소년 대표팀으로 선발된 베이징키즈 1세대 멤버들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김현희 기자]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회장 김응용, 이하 ‘협회’)와 부산광역시 기장군(군수 오규석)이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으로부터 2019년 개최되는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WBSC 18세 이하 야구월드컵, 영문표기 : WBSC U-18 Baseball World Cup) 개최권을 획득했다.

협회는 지난 2017년 10월 보츠와나 가보로네에서 개최된 WBSC 총회에서 리카르도 프라카리 회장에게 대회 개최 의향을 전달했으며, 이후 기장군에서 2016년 세계여자야구월드컵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경험을 바탕으로 국제대회를 다시 한 번 개최하려는 강한 의사를 밝혀왔다. 이에 협회와 공동으로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유치를 신청하여 결실을 맺게 되었다.

이번 WBSC의 결정에 따라 한국은 지난 2012년 서울에서 제25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를 개최한 이후 7년 만에 같은 대회를 개최하게 되었다.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는 1981년 제1회 대회(미국 개최/한국 우승)를 시작으로 매 2년마다 개최되며 참가국의 미래 유망주를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최고 권위의 청소년야구대회로 인정받고 있다. 일본의 다르빗슈 유, 오타니 쇼헤이, 쿠바의 야시엘 푸이그, 아롤디스 채프먼, 미국의 클레이튼 커쇼, 브라이스 하퍼, 매니 마차도, 버스터 포지 같은 최고의 야구 선수들을 꾸준히 배출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를 비롯하여 이대호(롯데), 정근우(한화) 등이 이 대회 우승을 통하여 이름을 알렸고, 서울고 안치홍(KIA), 경북고 김상수(삼성), 경기고 오지환(LG), 광주일고 허경민(두산) 등 2008 고교 유격수 4천왕들도 이 대회에 참가하여 우승을 일궈낸 경험이 있다. 총 5회 우승 경험(1981, 1994, 2000, 2006, 2008년)이 있는 우리나라는 2008년 이후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그러나 역대 최다 우승국 순위에는 쿠바(11회)와 미국(9회)에 이어 3위에 올라있다.

지난해 9월에는 서울고 강백호(KT)를 비롯하여 경북고 배지환(피츠버그), 배명고 곽빈(두산), 선린인터넷고 김영준(LG) 등 이른바 ‘베이징 키즈 1세대’들을 앞세워 캐나다 썬더베이에서 열린 제28회 대회에 참가한 바 있다. 예선 내내 압도적인 경기 운영을 펼쳤던 대표팀은 결승에서 미국에 아쉽게 패하며 준우승이라는 값진 결실을 맺은 바 있다. 2014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멤버들이 고교 3학년생이 되는 2019년에는 ‘베이징 키즈 3세대’들을 앞세워 11년 만에 우승에 도전할 수 있게 된다.

대회 유치 신청을 지휘한 김응용 회장은 최종 대회 유치 확정 소식을 접한 후 “한국이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를 개최하게 되어 대단히 기쁘다. 야구의 미래를 이끌어 갈 세계 최고의 청소년 야구선수들을 위해 최상의 조건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아울러, 올림픽과 프리미어12 우승국으로서 2020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한국과 아시아 야구에 전 세계의 관심을 집중시키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와 별도로 국가대표팀 운영 및 지원 매뉴얼을 재점검해 보다 체계적인 국가대표팀 프로그램을 가동하여 한국이 반드시 우승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오규석 기장군수 역시 “제29회 WBSC 18세 이하 야구월드컵을 기장군에서 개최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이번 대회를 통해 기장군이 명실상부한 한국야구의 메카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향후 한국 야구 산업 발전을 선도하는 도시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회 개최지가 될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는 한국에서 손꼽히는 스포츠테마파크로 2016년 여자야구월드컵 개최에 맞춰 건립되었으며 관중 친화적인 필드로 구성된 현대식 다면 야구장 시설이다. 특히 모든 필드가 3분 이내의 거리에 위치해 있다. 다만 훌륭한 시설에 비해 부산시 중심가(KTX 부산역 기준)에서는 약 38km(자동차 기준 약 50분, 대중교통 기준 약 1시간 40분) 떨어져 있어 누구나 쉽게 접근하기에는 어려운 곳이기도 하다.

‘베이징 키즈 2세대’들이 주력이 된 올해 청소년 대표팀은 일본 미야자키에서 열리는 아시아 청소년 대회에 참가한다.

eugenephil@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FW8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