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송경섭 감독의 과제, “승리보다 실점 낮추는 게 목표”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원정에서 가까스로 무승부를 거둔 송경섭 감독은 “승리보다 실점을 낮추는 게 우리의 중요한 목표다”라고 말했다.

송경섭 감독이 이끄는 강원FC는 전반전 인천유나이티드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며 0-2로 끌려갔다. 후반전 이현식과 디에고를 투입하면서 공격이 살아났고 주포 제리치도 마지막 동점골을 기록하며 팀의 패배를 구했다.

경기를 마친 송경섭 감독은 “어려운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전반을 수비적으로 운영하면서 실점을 하지 않고 버티려고 노력했다. 이후 후반 교체를 통해서 골을 노리려는 계획이었는데 전반에 쉽게 실점하는 바람에 계획이 어긋났다. 다음 경기 때는 먼저 맞는 것보단 먼저 때리는 양상으로 경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면서 경기를 총평했다.

강원은 전반전에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면서 인천에 0-2로 끌려갔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맥고완이 빠지고 이현식이 들어오면서 중원이 살아났고 공격에 활기가 생겼다. 문창진 대신 들어간 디에고도 후반전 초반에 개인 기량을 통해 팀의 추격골을 넣었다.

송경섭 감독은 “맥고완이 수비에서 더 장점이 있지만 공격 전개는 상대가 힘이 있다 보니까 기술적으로 투박한 면이 있다. 이현식은 기술이 되니까 공격으로 나갈 수 있게끔 요구했다”라고 말했고 이어 “디에고는 공을 가지고 다니는 능력이 뛰어나 프리 롤로 기대를 했고 그렇게 요구했다”라고 전하며 “결과적으로는 만족하지만 제 나름대로는 힘들었던 경기였다”라고 덧붙였다.

경기에 앞서 송경섭 감독은 제리치의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이날 제리치는 풀 타임을 뛰면서 결국 팀의 동점골 까지 기록했다. 송경섭 감독은 “충분히 칭찬할 만하다”라면서 “제리치가 몸 상태가 너무 나쁘지는 않다. 성실하게 훈련이나 생활, 경기 자체에서 그가 해주려고 노력하는 모습은 확실히 팀에 도움이 된다”라며 제리치를 칭찬했다.

한편 이날 끝까지 추격하며 결국 동점골을 기록했음에도 강원의 높은 실점은 강원의 고민거리로 남았다. 전반에만 두 골을 실점했고 후반전에도 2-2까지 추격했지만 한 골을 더 얻어맞아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송경섭 감독은 “실점률을 낮추려고 노력하는데 쉽지 않다. 미드필더와 수비라인 사이의 유기적인 소통에서 문제가 있는 것 같다.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선수들과 훈련하면서 준비하겠다”라면서 “실점률을 낮추는 게 승리하는 것보다 목표가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 훈련하겠다”라며 덧붙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Ocm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