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서정원, “하지 말아야 하는 실수가 나왔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서정원 감독이 제주유나이티드전 패배에 대해 “하지 말아야 하는 실수가 나왔다”라며 지적했다. 서정원 감독이 이끄는 수원삼성은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5라운드에서 제주를 홈으로 불러들였지만 2-3으로 패배했다.

경기를 마친 서정원 감독은 “월드컵 기간 휴식기 이후 첫 경기였다. 홈에서 승리를 해야 되는 경기였는데 우리 스스로 무너졌다. 수비에서 하지 말아야 하는 실수가 나왔고 힘든 경기를 치렀다. 아쉬웠던 부분이다”라면서 “집중력이 필요하다. 수요일에 또 경기가 있으니 다시 잘 점검해서 수요일 경기를 준비하겠다”라며 경기를 총평했다.

서정원 감독의 말대로 이날 수원의 실점은 실수에서 비롯했다. 첫 실점에서 제주 선수 두 명을 모두 놓쳤고 노동건은 잡을 수 있었던 공을 놓치며 실수했다. 노동건은 이후 빠르게 마음을 다잡으며 놀라운 선방을 보였으나 마지막 동점 순간에서 공중볼을 놓치며 결승골을 실점하고 말았다.

구자룡도 실수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구자룡은 공을 따내는 과정에서 마그노에게 쉽게 뒷공간을 허용하면서 실점의 원인이 됐다. 구자룡은 이후에도 자신에게 오는 패스를 받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구자룡은 자신의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 마지막에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골을 기록하지 못했고 땅을 치며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정원 감독에게 선수들의 멘탈을 잡아야 하는 과제가 생겼다. 서 감독은 “실수가 여러 개 나오면 선수도 위축되고 수비도 정신적으로 압박을 많이 받을 것이다. 우리가 다시 잘 바로잡아야 한다”라면서 “개인의 실수가 아닌 우리 팀의 실수라고 생각한다. 전체적으로 가다듬어야 한다. 선수들의 마음이 떨어지지 않게 콘트롤 해야 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전반적으로 최전방 공격수들의 속도가 떨어졌던 점에 대해서는 “첫 경기다 보니까 아무래도 휴식기 이후 첫 경기다 보니까 경기 감각에서 어려운 경기였다. 그런 게 많이 작용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앞으로 진행될수록 좋아질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답했다.

intaekd@sports-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