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준 추가 시간 동점골’ 부산, 대전과 3-3 무승부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부산=곽힘찬 기자] 치열한 경기였다. 양 팀이 공방전을 펼쳤지만 무승부로 경기가 종료됐다.

1일 부산 아시아드 주 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17라운드 부산 아이파크와 대전 시티즌의 경기에서 부산이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리며 대전과 3-3 무승부를 거뒀다.

홈팀 부산은 4-3-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한지호, 김현성, 김진규가 출전했고 중원에는 이재권, 고경민, 호물로가 기용됐다. 백 포 라인은 김치우, 정호정, 김명준, 이종민이 구성했다. 골키퍼는 구상민이 낙점 받았다.

원정팀 대전은 3-5-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키쭈와 박인혁이 투톱으로 나섰고 김예성, 박수일, 강윤성, 박재우가 뒤를 받쳤다. 안상현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백 쓰리는 고명석, 권영호, 안재준이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임민혁이 차지했다.

경기 초반부터 대전이 강력하게 부산을 압박했다. 압박의 결과는 곧 대전의 선제골로 이어졌다. 전반 5분 강윤성이 부산 패널티 박스 밖에 시도한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그대로 부산의 골망을 갈랐다. 골키퍼 구상민이 손을 뻗어봤지만 막을 수 없었다. 선제골을 허용한 부산은 라인을 올려 동점골을 노렸지만 오히려 추가골이 대전에서 나왔다.

전반 34분 박인혁이 김명준의 백패스 실책을 놓치지 않았다. 침착하게 골키퍼 구상민을 제치고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부산 역시 곧바로 만회골을 터뜨리며 응수했다. 전반 38분 부산은 김치우가 측면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한지호가 감각적으로 밀어 넣으며 쫓아갔다. 이후 양 팀은 치열한 중원 싸움을 펼쳤지만 더 이상 골은 터지지 않았고 전반전은 그대로 종료됐다.

후반 들어 부산이 힘을 내기 시작했다. 경기 시작 3분 만에 부산이 동점골을 터뜨렸다. 개인기로 대전 수비수 2명을 무력화시킨 고경민이 왼발로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임민혁 골키퍼는 멍하니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순식간에 동점을 허용한 대전은 후반 7분 안재준을 빼고 가도에프를 투입하며 역전골을 노렸다.

분위기가 올라온 부산은 더욱 대전을 몰아붙였다. 부산은 후반 20분 김진규, 한지호를 빼고 김문환과 이동준을 투입하며 역전골을 위해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후반 23분 고경민이 다시 대전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VAR 판독에 의해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대전은 후반 26분 강윤성을 빼고 신영준을 투입하며 분위기를 전환하고자 했다.

후반 29분 부산의 김문환이 PK를 유도하며 역전골의 기회를 맞이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고경민이 이를 실축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번엔 대전이 PK를 얻어냈다. VAR 판독 결과 심판의 대전의 PK를 선언했다. 이를 키커 키쭈가 마무리하며 대전에 리드를 안겼다. 역전에 성공한 대전은 박인혁을 빼고 이지솔을 투입시키며 수비를 강화시켰다.

급해진 부산은 후반 42분 고경민을 빼고 신영준을 투입시키며 동점골을 노렸다. 교체로 투입된 신영준이 후반 48분 부산의 극적인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코너킥 상황에서 흐른 공을 그대로 차넣어 대전의 골망을 갈랐다. 패배의 위기에서 기사회생한 부산은 이번 경기를 무승부로 장식하며 8경기 무패행진을 달렸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0s8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