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적 동점골’ 부산 신영준, “내가 잘한 것이 아니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부산=곽힘찬 기자]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아마 부산 아이파크의 최윤겸 감독조차 그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리라고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다. 부산의 신영준은 후반 42분 고경민과 교체 투입되어 후반 추가시간에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리며 부산을 패배의 수렁에서 구해냈다.

신영준은 아직도 믿어지지 않는다는 표정이었다. “팀이 지고 있는 상황에서 내가 늦게 들어갔지만 어떻게든 도움이 되고 싶었다”는 신영준은 “코너킥 상황에서 운이 좋게 공이 앞으로 떨어져서 득점을 터뜨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분명 스스로가 부산을 구한 주인공이었지만 신영준은 겸손을 유지했다. “내가 잘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동료들이 얻어준 숟가락을 떠먹었다고 생각한다. 모두 열심히 했는데 골만 넣었을 뿐이고 모든 선수들이 다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자신이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렸다는 사실보다 팀이 일단 패배하지 않았다는 것이 가장 좋았다는 신영준은 “어려운 상황에서 승점 1점이라도 가져올 수 있었던 것이 중요하다”고 밝히며 “후반기 시즌의 첫 단추를 잘 꿰었다”고 말했다.

신영준은 부산의 로테이션 자원이라고 할 수 있는 선수다. 하지만 후반 막판 교체로 투입되어 종료직전 ‘극장 동점골’을 터뜨렸다. 부산 아시아드 주 경기장엔 신영준의 이름 석 자가 울려 퍼졌고 오늘만큼은 누구보다 팀에서 중요한 선수였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G9y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