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고종수, “휴식기 끝나면 더 강한 팀 돼 있을 것”


대전 고종수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부천=김현회 기자] 대전시티즌 고종수 감독이 “휴식기 동안 세트피스에서 실점하는 상황을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대전 고종수 감독은 9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부천FC와의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들어 후반 막판에 실점하는 경우가 있었다”면서 “휴식기를 통해 이 부분을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세 경기에서 1무 2패를 기록하며 부진했던 대전은 이날 경기에서 박인혁의 연속골에 힘입어 대전을 2-0으로 제압했다.

고종수 감독은 “최근 두 경기에서 퇴장을 당하고 역전패를 경험했다. 그러면서 승리하지 못해 오늘은 체력적으로 어려운 경기를 예상했다”면서 “전반을 2-0으로 앞선 상황에서 하프타임 때 90분 경기가 끝날 때까지 정신적으로 잘 무장하자고 했는데 이런 절실한 마음이 통한 경기였다”고 평가했다.

그는 “축구가 쉽지 않은 종목이다. 지면서도 배워나간다”면서 “원정 경기에서 이기며 휴식기에 돌입하게 돼 기쁘다. 휴식기가 끝나면 더 강한 팀이 돼 있는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고종수 감독은 “어느 팀이나 조직력 훈련은 한다”면서 “우리는 수비 집중력을 키우면서 선수들이 훈련 때도 골을 더 많이 넣을 수 있도록 세밀한 부분을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두 골을 기록한 박인혁에 대해 평가했다. 고종수 감독은 “박인혁이 헤딩과 스피드를 겸비한 위협적인 공격수”라면서 “최근 들어 결정력이 다소 부족했고 자신의 실수로 실점하는 상황도 나왔지만 이를 만회하기 위해 열심히 뛰어줬다. 자기가 뭔가 보여줘야 한다는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 자만하지 않고 준비하면 더 좋은 선수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다. 두 번째 골은 운이 좋았다”고 만족했다.

이날 전반 2분 만에 골을 뽑아낸 박인혁은 전반 40분 행운의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박수일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마르세유 턴을 한 뒤 강하게 골문으로 때린 공이 박인현의 발을 맞고 두 번째 골로 연결된 것이다. 안산그리너스전에서 실수를 범하며 실점의 빌미를 제공한 박인혁은 이날 경기에서 이 실수를 만회하는 두 골을 뽑아내며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고종수 감독은 “휴식기를 통해 더 탄탄하고 강한 팀을 만들고 싶다”면서 “상대에 따라 달라질 수 있겠지만 우리만이 할 수 있는 움직임을 준비하고 싶다”는 말을 남기고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m2G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