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고요한이 측면 수비로 나선 이유는?


ⓒ FC서울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이을용 대행이 고요한을 오른쪽 측면 수비수로 세웠다. 이을용 대행은 “대표팀에도 보여줘야 한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4라운드 전북현대전을 앞둔 FC서울 이을용 감독대행의 선발 명단에 변화가 생겼다. 그동안 미드필더로 뛰던 고요한을 오른쪽 측면 수비수로 세웠다. 고요한이 뛰던 자리는 이상호로 채웠다.

고요한에게 측면 수비수는 특별한 자리다. 최용수 감독은 FC서울을 이끌 때 오른쪽 측면 수비수 자원이 마땅치 않아 고요한에게 측면 수비 역할을 맡겼다. 고요한은 황소처럼 뛰어다녔고 실력을 인정받아 당시 국가대표팀까지 뽑혔다.

러시아 월드컵 명단에 이름을 올린 고요한의 역할도 미드필더가 아닌 수비수 역할이었다. 이을용 대행은 “대표팀에도 보여줘야 한다”라며 고요한을 측면 수비로 세운 이유를 설명했다.

이을용 대행은 “신광훈은 부상이고 박동진도 경고 누적으로 경기에 뛸 수 없다”라며 “대표팀 가기 전에 한 번 측면 수비수 위치에 서는 것도 나쁘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오른쪽 측면 수비 위치에 뛰어본 경험은 있지만 고요한은 그동안 공격적인 역할이 컸다. 갑자기 바뀐 위치에 혼란은 없을까. 이을용 대행은 “1주일 동안 위치를 바꿔 훈련했다”라면서 “워낙 똑똑한 선수다. 충분히 잘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요한을 향한 신뢰를 나타냈다.

이을용 대행은 “오늘 위치를 보면 고요한이 로페즈를 상대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어차피 월드컵에 나가면 로페즈보다 좋은 선수를 상대해야 한다”라며 타당한 근거를 밝혔다. FC서울의 지도자로서 애정을 드러냈을 뿐만 아니라 우리 대표팀을 위한 이을용 대행의 큰 그림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lSI7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