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랜드 최오백의 올 시즌 첫 윙백 도전기



[스포츠니어스|부천=조성룡 기자] 올 시즌 처음으로 윙백으로 나선 최오백이 만점 활약을 펼쳤다.

19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12라운드 부천FC1995와 서울이랜드FC의 경기에서 서울이랜드는 최한솔, 안지호, 최오백의 골에 힘입어 부천을 3-0으로 꺾고 승리를 거뒀다. 김영광의 페널티킥 선방도 빛났다.

이날 1골 1도움을 기록한 최오백은 승리의 일등공신이었다. 올 시즌 처음으로 백 스리를 들고 나온 서울이랜드 인창수 감독은 그를 윙백으로 썼다. 최오백은 팀의 무실점에 일조하면서 공격에서도 만점 활약을 선보였다. 3-0 대승의 중심에는 그가 있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최오백은 “백 스리를 올 시즌 처음으로 선보였다”면서 “승점 3점을 따냈다는 점이 매우 중요하다. 올 시즌 원정에서 처음으로 승리해서 매우 기쁘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올 시즌 부천과의 첫 경기에서 서울이랜드는 2-4 쓰라린 역전패를 당했다. 이번 완승은 지난 기억을 잊게 해주는 한 판이었다. 최오백 역시 “오늘만큼은 이기고 싶었다”면서 “한 골도 먹히지 않고 세 골 넣고 이겼다. 정말 승리가 큰 힘이 되는 것 같다”라고 좋은 기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경기에서 최오백은 윙백으로 출전했다. “나는 윙백 경험이 별로 없어서 수비력은 좋지 않다”라고 솔직하게 말한 그는 “하지만 수비하기 위해 윙백으로 나선 것은 아니었다. 공격적으로 나서기 위한 포지션이었다. 수비는 어떻게 운이 좋아서 잘한 것 같은데 전체적으로 보면 윙백 포지션에서 큰 문제는 없었던 것 같다”라고 자평했다.

최오백이 윙백으로 나선 것도 낯설었지만 서울이랜드가 백 스리를 들고 나온 것도 어색했다. 인창수 감독은 “지난 부산전에서 수비가 굉장히 불안했다. 그래서 동계 훈련 때 한 번도 연습하지 않았던 백 스리를 가동했다”라고 밝혔다. 최오백 역시 “감독님이 백 스리는 잘 쓰지 않으시고 좋아하지도 않으시더라”면서도 “지금 흐름만 보면 백 스리도 나쁘지 않아 보인다. 향후 주전들이 부상이나 징계에서 돌아와도 해볼 만 하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최근 들어 서울이랜드는 조금씩 나아지는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그 덕분에 순위도 조금씩 오르고 있다. 이에 대해 “감독님께서 정말 절실하게 경기를 준비하신다”라는 최오백은 “주전 비주전 가리지 않고 한 마음으로 뭉치고 있다. 초반 결과와 경기력은 좋지 않았지만 꾸준히 노력하고 조금씩 힘이 모아지면서 결과가 좋아지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아직 최오백과 서울이랜드는 갈 길이 멀다. 시즌은 많이 남아있고 올라가야 할 곳 또한 많다. 마지막으로 “시즌 전부터 올해 K리그2는 약팀이 없다는 생각으로 매 경기 도전적으로 나서자는 마음으로 준비했다”라고 말한 최오백은 “잘 준비했음에도 초반 경기력이 좋지 않아 고민했다. 경기를 이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경기력이라도 좋아야 한다. 남은 경기들 잘 준비하겠다”라고 다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Tt7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