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 든(?) 바그닝요, “임상협과 김건희도 믿어달라”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정확히 한 달 만에 골이 터졌다. 수원삼성 바그닝요의 골 가뭄이 해소되면서 수원에 숨통이 트였다.

1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3라운드에서 수원삼성은 바그닝요의 두 골에 힘입어 대구FC를 2-0으로 잡고 리그 순위 2위를 탈환했다. 바그닝요는 전반 24분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기록했고 후반 25분 다이빙 헤더로 골을 기록하며 이날 혼자서만 두 골을 기록했다.

그동안 바그닝요는 수원의 계륵이었다. 최근 바그닝요의 활약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지만 그를 쓸 수밖에 없었다. 수원은 최근까지 빡빡한 경기 일정을 소화해야 했다. K리그와 AFC챔피언스리그를 병행했고 연령별 대표팀 소집에도 선수들을 보내야 했다. 수원으로서 로테이션은 선택 사항이 아닌 필수였다. 바그닝요의 존재는 빡빡한 일정을 치르는 수원에 꼭 필요했다.

그러나 바그닝요는 수원의 푸른 유니폼을 입고 팬들의 기대에 완전히 부응하지는 못했다. 시즌 초반 대구FC와 포항스틸러스, 상주상무를 상대로 골을 넣었을 때만 해도 바그닝요는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러나 그 이후 골이 없었다. 로테이션 탓도 있었지만 상주와의 경기 후 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지 못했다. 열심히는 뛰지만 좀처럼 결과를 얻지 못했다. 바그닝요의 골 폭죽이 침묵할 동안 팬들도 그에게 점차 등을 돌리기 시작했다.

수원은 4월 25일 경남FC전 3-1 승리 이후 전북현대, 울산현대, FC서울을 상대로 꼭 필요할 때 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FC서울과의 슈퍼매치에서는 염기훈이 페널티킥으로 골을 넣었다. 수원은 겨울 이적시장 동안 바그닝요와 임상협, 데얀을 영입했지만 공격진이 터지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다. 서정원 감독의 고민도 깊었다.

그리고 정확히 한 달 만에 바그닝요의 골이 터졌다. 상주를 상대로 넣었던 골이 4월 14일이었다. 바그닝요는 이번에도 대구를 상대로 두 골을 기록하며 수원의 골 갈증을 해결했다. 바그닝요는 “두 골을 넣어서 기쁘다. 오늘 승리로 리그 순위가 올라갔다”라며 특유의 밝은 모습으로 경기 소감을 밝혔다.

바그닝요는 “골은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그래서 골 욕심이 있었다. 골을 못 넣었을 때는 인내심을 가져야 했다”라며 그동안의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그는 “골을 못 넣었을 때도 동료와 팀을 위해 열심히 싸웠다”라고 덧붙였다.

바그닝요는 한 달 전 상주를 상대로 골을 기록했다 ⓒ 수원삼성

판정 논란의 중심이 됐던 바그닝요

이날 대구전에서 바그닝요는 판정 논란에 휩싸였다. 대구 세징야가 바그닝요를 떨쳐버리는 순간 주심은 퇴장을 선언했다. 바그닝요는 세징야보다 다소 거친 파울을 범했지만 경고 한 장으로 그쳤다. 바그닝요는 부천FC1995 소속으로 뛸 때부터 카드관리로 정갑석 감독의 마음을 졸였다. 수원 이적 후 바그닝요가 받은 카드는 경고와 퇴장 한 장씩이다.

다소 거친 플레이 스타일에 대해 바그닝요는 “바꾸려고 많이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어 “하지만 내 스타일이 그런 것 같다. 정말 팀을 위해 싸우고 골에 관련되는 플레이에서 이기고 싶어 하는 게 사실이다”라고 주장했다. 바그닝요는 “퇴장을 받으면 사후 징계도 받을 수 있다. 선수는 경기장 밖에 있을 때가 가장 슬픈 것 같다. 그래서라도 앞으로 조절을 잘 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카드 관리는 여전히 바그닝요를 따라다니는 그림자로 남아있다.

이날 바그닝요는 후반 38분 전세진과 교체되어 운동장을 빠져나갔다. 수원 팬들은 두 골을 기록한 바그닝요를 향해 큰 박수 소리로 화답했다. 바그닝요는 “팬들 환호에 기쁘고 고마웠다”라면서 “나를 믿어줬으면 한다. 나뿐만 아니라 김건희와 임상협도 믿어달라. 그들도 골은 못 넣었지만 정말 팀을 위해 희생도 많이 했고 팀을 도왔다. 오늘은 팀 전체가 잘해서 이긴 것”이라며 동료를 향한 응원의 부탁도 잊지 않았다.

다가오는 16일(수) 수원은 AFC챔피언스리그에서 울산현대를 홈으로 불러들여 단판 승부를 벌인다. 이미 1차전은 0-1로 패배했다. 수원은 울산을 상대하기 전에 무승을 끊고 긍정적인 분위기와 자신감을 되찾으려 애썼다. 그리고 수원은 바그닝요의 골로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 바그닝요는 “골을 기록한 나뿐만 아니라 팀 전체가 자신감을 찾았다. 승리 이후에는 자신감과 함께 탄력을 받는 것 같다. 남은 이틀 동안 잘 준비해 수요일에 승리를 거두도록 노력하겠다”라면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바그닝요의 부활 득점포로 수원의 골 갈증도 해소된 것으로 보인다. 수원은 다가오는 울산전에도 골 가뭄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pPp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