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델손 두 골’ 서울, 수원 2-1로 잡고 슈퍼매치 신승


ⓒ FC서울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안델손이 두 골을 기록하며 서울에 승점 3점을 선물했다.

5일 어린이날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2라운드 FC서울과 수원삼성의 슈퍼매치에서 FC서울이 안델손의 두 골에 힘입어 수원삼성을 2-1로 꺾었다. 수원은 염기훈이 한 골을 기록했다.

서울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박주영이 최전방에, 에반드로와 안델손이 공격 선봉에 섰다. 고요한, 신진호와 황기욱이 중원을 담당했고 심상민, 김원균, 곽태휘, 신광훈이 서울의 백 포 라인을 책임졌다. 양한빈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서는 수원은 3-4-3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데얀을 필두로 임상협과 전세진이 측면 공격을 담당했다. 이기제, 김은선, 김종우, 조원희가 중원을 담당했고 박형진과 조성진, 곽광선이 백 스리를 구성했다. 신화용이 수원 골문을 지켰다.

전반 1분부터 서울이 앞서갔다. 에반드로가 왼쪽 측면에서 공을 받으려 침투했다. 조성진은 그런 에반드로를 막아내지 못했고 에반드로는 중앙으로 컷백 패스를 넘겼다. 공은 중앙으로 쇄도하는 신진호의 발끝을 지나 안델손에게 전달됐다. 안델손은 침착하게 수원 골문에 골을 기록했다.

이른 시간 실점한 수원은 공격 기회를 잡았다. 임상협이 패스를 받아 데얀에게 넘겨줬고 데얀은 침착하게 서울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VAR 판독 후 임상협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면서 데얀의 골은 취소됐다.

가슴을 쓸어내린 서울은 수원 공격을 끊어내며 빠르게 공격으로 이어갔다. 에반드로가 서울 진영에서 따낸 공을 반대쪽 측면으로 길게 넘겼다. 공이 향한 곳에는 수원 수비가 아닌 안델손이 있었다. 안델손은 수원 골문까지 드리블한 뒤 신화용과의 일대일 기회에서 그대로 두 번째 골을 넣으며 한 점 더 달아났다.

후반전 수원은 이기제와 김종우를 빼고 염기훈과 최성근을 투입하며 흐을을 바꾸려 애썼다. 수원은 서울 진영에서 공을 더 안정적으로 운반하기 시작했다. 서울 선수들의 파울을 유도하며 세트피스 기회를 가져왔다. 후반 25분 박형진의 왼발이 임상협의 머리를 맞고 또 한 번 골망을 흔들었으나 이번에도 임상협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점수 차는 두 점 차이로 유지됐다.

후반 38분 수원은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 찬스를 얻었다. 그러나 데얀이 찬 공은 심상민의 머리를 맞으며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놓쳤다. 그러나 후반 41분 염기훈이 곽태휘와 경합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얻었다. 염기훈은 왼쪽 구석으로 정확히 깔아차며 골을 기록했다. 수원이 한 점 따라갔다.

수원의 공격 흐름이 계속되자 서울은 후반 45분 에반드로를 빼고 황현수를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서울은 마지막까지 우위를 지키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서울은 슈퍼매치에서 승리하면서 9위를 유지했고 수원은 승점 사냥에 실패하며 3위로 내려앉았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zRx6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