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안고도 ‘두 골’ 이게 바로 말컹이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대구=곽힘찬 기자] 다쳐도 말컹은 말컹이었다. 말컹은 5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2라운드에서 대구를 상대로 멀티골을 기록했다. 말컹은 “오늘 양 팀 모두에게 중요한 경기였다. 대구가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나왔지만 우리가 잘 대처했기에 후반전에 반전할 수 있었다”라면서 경기 소감을 밝혔다.

사실 이날 말컹은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리긴 했지만 출전은 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근육 부상 때문이었다. 앞서 김종부 감독은 주중 경기 일정이 많아 말컹의 피로도가 누적되어 근육이 늘어난 상태라고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말컹은 다리에 테이핑을 한 채 교체 출전했고 두 골까지 기록하면서 팀에 귀중한 승리를 안겼다. 말컹은 “경기 전에 다리 통증이 심해서 힘들었지만 오늘 경기는 팀에 무척 중요했고 감독님도 그 점을 강조했기 때문에 나 스스로 참고 해야겠다는 마음이 더 컸다”라고 말했다.

경남을 향한 말컹의 사랑은 이루 말할 수 없다. K리그2에서의 활약을 통해 경남이 승격하자 중국을 비롯한 많은 구단들이 말컹에 러브콜을 보냈다. 하지만 말컹은 지금보다 몇 배나 되는 연봉을 마다하고 경남에 잔류했다. 자신을 키워준 팀에 더 보답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말컹은 자신이 주목을 받고 있는 만큼 뭔가를 보여주고 싶었고 팀에 더욱 도움이 되기를 원한다.

벌써 시즌 9골을 터뜨리면서 득점왕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지만 말컹은 개인 타이틀 보다 팀이 먼저라고 한다. 말컹은 “개인 욕심보다는 팀에 도움이 되는 플레이를 하고 싶다. 그러다보면 자연스레 기회가 올 것이고 운이 좋다면 득점왕도 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겸손함을 유지했다. 자신이 아직 부족하다고 말하는 말컹은 “2부 리그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1부 리그는 훨씬 수준이 높은 수비수들이 많고 워낙 기술적으로 좋은 리그이기 때문에 매일 매일 그 부분에 대해서 더 적응하고 나아지기 위해서 훈련을 게을리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경남은 오늘 승리로 선두권 추격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시즌 초반 보여주었던 돌풍이 잠시 주춤했지만 여전히 말컹을 중심으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만약 이러한 기세가 계속 유지된다면 도민구단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FC) 진출도 꿈만 같은 얘기는 아닐 것이다. 말컹은 지금 득점왕 경쟁에 대한 욕심은 잠시 접어뒀다. 대신 팀을 위해서 더 많이 뛸 것이다. 팀이 높은 순위로 시즌을 마치는 것이 제일 중요하고 자신이 팀의 성장을 위한 디딤돌이 되고 싶다고 강조한 말컹. 경남을 향한 브라질 선수의 무한한 사랑은 계속 된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JCL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