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안드레 감독, “반복되는 스쿼드가 패인”


ⓒ 대구FC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대구FC의 추락이 계속되고 있다. 안드레 감독이 당분간 골머리를 앓을 것으로 보인다.

5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2라운드에서 대구는 경남에 0-2 패배를 당했다. 안드레 감독은 “경남은 초반부터 잘 치고 나간 강팀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대비를 했으나 계속 실수가 있었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대구는 서울전 패배 이후 리그 5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안드레 감독은 “선수들이 복귀했지만 이전부터 반복되는 스쿼드로 인해 체력적으로 지쳐있었다”면서 패배의 원인을 언급했다. 또한 말컹에게 2골을 실점한 부분에 대해서는 “말컹은 제공권이 뛰어나 방어하기 쉽지 않은 선수다. 그 부분을 최소화하려고 했지만 부족했다”고 밝혔다.

최근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던 임재혁은 선발 출전해 전방에서 고군분투 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안드레 감독은 “임재혁은 좋은 기량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아직 어린 선수라 임팩트 있게 득점을 할 수 있는 성향을 가지고 있지 않다”며 임재혁은 현재 성장 중이라고 강조했다.

올 시즌 대구의 문제점은 골 결정력 부재와 패스미스 문제가 심각하다. 슈팅 숫자는 리그 상위권이지만 득점은 리그 최하위다. 취재진이 이러한 문제를 지적하자 안드레 감독은 “젊은 선수들은 경험이 더 필요하다. 또한 반복되는 스쿼드로 체력적으로 다운이 되어 있다. 그러다보니까 실수가 일어날 수밖에 없다”고 대답했다.

경기에서 패배하며 탈 꼴지에 실패한 대구는 다가오는 월드컵 휴식기가 반갑기만 하다. 안드레 감독은 “월드컵 휴식기가 반전의 기회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그 기간 동안 선수들을 보강하고 다시 한다는 생각으로 시즌을 치르겠다. 더 좋은 경쟁력이 있는 팀을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28l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