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김종부 감독 “말컹 근육에 문제 생겨”

ⓒ 경남FC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시즌 초반 돌풍을 일으켰던 경남FC는 최근 그 기세가 주춤한 상태다. 그런데 갈 길 바쁜 경남에 비상이 걸렸다.

5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대구FC와 경남FC전을 앞두고 만난 김종부 감독은 최근 팀의 상황에 대해 고충을 토로했다. 김종부 감독은 “상당히 힘든 경기가 계속 되고 있다. K리그2에 있을 때와 수준 차이가 다르다”고 밝혔다.

이날 경남의 경기 전 선발 라인업에서 변화를 발견할 수 있었다. 외국인 공격수 말컹이 빠져 있었다. 이에 대해 취재진과 만난 김종부 감독은 “말컹의 안쪽 근육이 늘어났다. 주중 경기가 많아 피로도가 쌓인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최근 말컹은 K리그1에서 7골을 터뜨리는 등 엄청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리그가 진행될수록 말컹에 대한 압박이 강해지면서 경남의 칼날이 조금 무뎌진 상태다. 그래도 말컹의 존재는 경남에 큰 힘이 된다.

다행스럽게도 월드컵 휴식기가 남아있다. 김종부 감독은 “우리는 승격팀이다 보니 스쿼드가 얇을 수밖에 없다”면서 “외국인 선수들을 비롯한 선수단이 아직 K리그1에 100% 적응을 하지 못한 것 같다. 월드컵 휴식기를 통해 선수들의 컨디션을 끌어올릴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sports-g.com/zun2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