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을 하나로 만들고 싶은 황선홍 감독


ⓒ FC서울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팀을 하나로 만들고 싶은 FC서울 황선홍 감독은 “승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0라운드가 열리기 전 취재진과 만난 황선홍 감독의 표정에는 깊은 고민의 흔적이 엿보였다. 고요한의 경고누적 부재, 김성준의 부상으로 전력에 공백이 생겼다. 이날 황선홍 감독은 고요한의 빈자리를 김한길로 채웠다.

최근 K리그1은 사흘 간격으로 경기를 치르고 있다. 체력 부담이 큰 상황에서 주축 선수들의 부재는 다른 선수들에게도 부담이다. 하대성은 정상 훈련에도 참여하지 못하며 재활에 힘쓰고 있고 송진형은 경기 출전 공백이 길어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상황이다. 황선홍 감독은 “송진형의 통증은 많이 가라앉았다. 그러나 90분 출전은 힘들 것이다. 투입 시기를 엿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선수들의 부상과 경고누적 외에도 고민은 많다. 좀처럼 연승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 지난 8라운드에서는 대구FC를 3-0으로 잡으며 상승세를 타나 했더니 9라운드 전남 드래곤즈 원정에서 무기력한 모습으로 1-2 패배를 거두고 말았다.

황 감독은 “심리적 부담이 큰 것 같다. 선수들도 답답해한다. 실점이 동점으로 이어질 때 많이 흔들리는 모습이 보였다. 이기려는 강박감에 균형이 깨졌다. 냉정히 경기를 운영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선수단의 심리적 부담은 최근 FC서울이 겪고 있는 내홍과도 무관하지 않다. 베테랑 선수들과의 불화설도 나온다. FC서울의 프랜차이즈 스타 박주영의 SNS 사건으로 팀의 내적 갈등이 드러났다. 황선홍 감독의 입지는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이날도 경기 도중 서포터스의 응원가와 함께 ‘황새 아웃’ 구호가 터져 나왔다.

황선홍 감독은 선수 개인에 의존하지 않는다. 수차례 그렇게 말했다. 누가 더 분발해야 하는지는 “팀이 분발해야 한다”라고 했다. 특정 선수를 거론할 때도 “그가 더 잘하기 위해서는 팀이 도와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황선홍 감독의 머릿속엔 팀이 최우선이다. 내홍을 겪고 있는 서울을 하나의 팀으로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황선홍 감독은 “승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팀 성적이 안 좋으면 확신이 힘들다. 승리가 있어야 결속력도 생긴다. 연승이 없어서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 이럴수록 단합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 이겨낼 수 있고 이겨내야 한다.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 8라운드 대구FC전 두 번째 골을 기록한 고요한은 곧장 황선홍 감독에게 달려가 품에 안겼다. 고요한은 “누구보다 감독님이 힘드실 것”이라고 말했다. 팀의 ‘원클럽맨’이 팀을 하나로 이끌어야 하는 감독에게 힘을 실었다. 황 감독의 마지막 “할 수 있다”라는 말은 자신감보다는 의지에 가깝다.

황 감독의 고민이 드러나는 부분이다. 팀이 승리하려면 팀을 하나로 뭉쳐야 한다. 팀을 하나로 뭉치기 위해서는 승리가 필요하다. 딜레마의 시작이다. 황 감독의 고민은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G5K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