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고종수 “실수 줄이려면 프로 마인드 가져야”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대전=홍인택 기자] 고종수 감독이 선수단의 실수를 바로잡기 위해 뼈있는 조언을 건넸다. 고종수 감독은 “프로선수로서 마인드를 더 강하게 가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21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8라운드에서 대전시티즌은 정성민의 페널티킥골로 끌려가는 상황에서 키쭈가 K리그 첫 데뷔골을 터뜨렸으나 후반 막판 성남 서보민의 결승골로 석패를 당했다.

아쉽게 경기를 마친 고종수 감독은 “상대가 수비를 강하게 하고 역습을 하는 전술로 나올 거로 생각하고 준비했다. 실점하지 않아도 될 상황에서 실점을 해 어려운 경기를 했다. 만회골 넣고 역전할 수 있는 상황에서 우리 실수로 실점하는 장면이 아쉽고 안타깝다”라며 경기를 총평했다.

대전은 이날 성남을 홈으로 불러들여 나쁘지 않은 경기를 했다. 축구 외적인 환경에서 다소 잡음이 들린 것이 사실이나 이와는 별개로 축구 내용은 크게 나쁘지 않았다. 무엇보다 리그 8득점으로 준수한 득점력을 뽐내고 있으며 외국인 선수들도 어느 정도는 제 몫을 해주고 있다. 3월 말에 팀에 합류한 키쭈는 이날 첫 선발로 출장해 K리그 데뷔골을 터뜨리기도 했다.

그러나 대전의 고민은 수비다. 공격은 준수하지만 득점한 만큼 막아내지 못했다. 현재 대전은 11실점으로 -3의 골득실을 기록하고 있다. 먹지 않아도 될 골을 먹으면서 실점이 늘었다. 실점 탓에 순위는 8위라는 다소 저조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고종수 감독은 잦은 실점에 대해 “상대의 멋진 플레이로 실점하면 인정하겠지만 우리 실수가 너무 잦다”라며 실점 장면을 지적했다. 고 감독은 “우리 선수들은 경험이 많지 않은 선수들이고 성장하는 선수들이다”라면서도 “굳이 태클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에서, 볼을 드리블하다가 뺏겨서 실점하는 장면은 아쉽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 감독은 선수들을 향해 뼈있는 조언을 건넸다. 고 감독은 선수들의 잦은 실수가 프로의식 부재에서 기인한 것으로 판단했다. 그는 “프로선수로서 마인드를 더 강하게 가져야 한다. 본인 한 명의 실수를 통해 실점이 나온다. 실수를 통해서 성장하기도 하지만 프로선수로서 마음을 더 강하게 잡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선수들의 프로의식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이날 대전은 윤준성의 거친 태클로 페널티킥을 내줬고 후반 막판 드리블로 경기를 이어가다가 이다원에게 공을 빼앗겼고 이는 결국 서보민의 결승골로 이어졌다.

고 감독은 “시간이 지나면 더 괜찮아지고 분명히 좋아질 거로 생각한다”라면서도 “그러나 이렇게 자꾸 패하다 보면 선수들도 위축된 플레이를 하고 급한 플레이를 한다. 선수들과 미팅을 통해서 실수를 줄이고 선수들에게 강하게 의식을 심어줘야 한다. 가다듬어야 한다”라고 말하며 선수단 개선 의지를 전달했다.

이날은 키쭈가 첫 선발로 출장해 K리그 첫 데뷔골을 기록하기도 했다. 대전 선수들의 실수로 빛이 바랬다. 고 감독은 선수들에게 프로 의식을 성공적으로 잘 심어줄 수 있을까. 대전은 프로의식을 심으면서 실수를 줄이는 방법으로 반등을 노리고 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Ncj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