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혁 결승골’ 대구, 강원 꺾고 시즌 첫 승

ⓒ 대구FC

[스포츠니어스 | 대구 = 곽힘찬 기자] 대구FC가 드디어 시즌 첫 승을 따냈다. 대구는 15일 대구스타디움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강원FC와의 홈 경기에서 김경준의 데뷔골과 김진혁의 역전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따냈다. 대구는 이로써 올 시즌 7경기 만에 귀중한 첫 승을 얻어냈다.

홈팀 대구FC는 4-3-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고 정우재, 김진혁, 한희훈, 고승범이 백 포 라인을 구성했다. 중원은 박한빈, 황순민, 홍정운의 차지였다. 전방은 정치인, 김경준, 세징야가 나서며 대구의 공격을 담당했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강원은 4-3-1-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골키퍼는 김호준이 선택을 받았고 백 포 라인은 박선주, 발렌티노스, 이태호, 강지훈이 출격했다. 중원은 김영신, 오범석 이민수가 낙점을 받았고 전방은 이근호가 뒤를 받치는 형태로 정조국, 제리치가 대구의 골문을 노렸다.

대구는 경기 초반부터 강력하게 강원을 압박하면서 주도권을 쥐고 경기를 풀어나갔다. 카이온과 지안을 명단에서 제외한 대구는 세징야와 김경준, 정치인을 앞세워 강원의 수비를 계속 흔들었다. 특히 활발한 활동량을 보여준 세징야는 대구 공격에 활기를 불어 넣어주면서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예상치 못한 대구의 전방 압박에 고전한 강원은 전방의 제리치를 중심으로 해서 역습을 노렸다.

전반 25분 대구가 역습상황에서 선취골을 뽑아냈다. 세징야는 강원 수비수들을 무력화시키는 완벽한 원터치 패스를 김경준에게 연결해주었다. 김경준은 이를 완벽하게 마무리하며 자신의 데뷔골을 완성시켰다. 기다리던 득점이 터지자 대구는 공격이 고삐를 더욱 앞당겼다. 하지만 골은 좀처럼 터지지 않았고 그대로 전반전이 종료되었다.

전반전을 1-0으로 마친 양 팀은 후반전 더욱 치열하게 공방전을 벌였다. 후반 12분 강원은 이민수를 빼고 정석화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후반 26분 대구는 예상치 못한 변수를 맞이했다. 정치인이 강원의 박선주에게 백태클을 시도하며 옐로카드를 받았으나 VAR 판독을 통해 다이렉트 퇴장으로 정정되면서 대구는 10명으로 싸우게 되었다. 강원은 이 기회를 잘 이용했다. 후반 33분 강원의 동점골이 터졌다. 대구의 자책골이었다. 강원의 날카로운 프리킥이 한희훈을 머리를 맞고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워낙 순식간에 일어난 상황이라 골키퍼 조현우가 반응할 수가 없었다.

하지만 대구는 포기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39분 대구가 승부를 결정짓는 역전골을 터뜨렸다. 코너킥 혼전 상황에서 김진혁이 집중력을 잃지 않고 완벽하게 마무리했다. 수적 열세의 상황에서 리드를 잡게 된 대구는 후반 42분에 첫 골의 주인공 김경준을 빼고 김우석을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이후 대구는 후반 47분 전현철을 투입하며 지공으로 전환했다. 대구는 마지막까지 강원의 파상 공세를 잘 막아내었고 결국 2-1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리그 첫 승리를 따낸 대구는 올 시즌 1승 3무 3패를 기록하면서 최하위를 벗어나게 됐고 강원은 4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sports-g.com/jRxE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