짙게 묻어난 안양 고정운 감독의 아쉬움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잠실=홍인택 기자] 고정운 감독의 말에는 아쉬움이 짙게 묻어났다. 좋은 경기를 펼치고도 무릎을 꿇을 수밖에 없었다. 고정운 감독도 이런 경기는 처음이란다.

14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7라운드에서 고정운 감독이 이끄는 FC안양은 전수현의 자책골로 서울 이랜드FC에 0-1로 패배했다. 2년 동안 5승 3무를 이어오던 서울E전 무패 행진은 막을 내렸다. 리그 첫 승리는 또 한 번 뒤로 미루게 됐다.

경기를 마친 고정운 감독은 “0-1으로 졌지만 원정에서 선수들의 경기력이 괜찮았고 움직임도 괜찮았다. 득점이 나오지 않아서 그게 아쉽고 졌지만 선수들을 칭찬해주고 싶다”라며 경기를 총평했다.

고정운 감독은 리그 첫 승리의 어려움에 관해 “프로팀 감독들의 운명같다”라면서 아쉬움을 애써 삼켰다.  고 감독은 “경기력도 좋아지고 있다. 대전 시티즌을 상대할 때도 좋았고 오늘 경기도 나쁘지 않았다”라며 “팬들이 조금만 믿어주고 격려해주면 반전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고정운 감독의 말대로 경기 내용은 좋았다. 안양은 시종일관 서울E를 구석에 몰아넣고 공격을 노렸다. 사전 인터뷰에서 밝혔던 측면 자원의 중앙 침투 장면도 있었다. 김영도의 쇄도로 페블레스와 충돌할 때만 해도 서울E 무패 행진을 이어가는듯 했다. VAR 판독으로 페널티킥 기회가 무산되면서 리그 첫 승리를 미루게 됐다.

안양의 공격은 마르코스에서 시작됐다. 다른 경기에서는 알렉스가 경기를 풀어가는 역할을 맡았지만 이날 경기에서 두 팀 선수 중 가장 돋보이는 선수는 마르코스였다. 다만 골이 없었다. 고정운 감독은 “K리그 전체가 마찬가지지만 외국인 선수의 마무리 능력에 승패가 갈리는 경향이 있다. 우리 선수들과 함께 연습해야 할 부분”이라며 마지막 공격 마무리에 관해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골은 안양의 고민 거리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집중력이 아쉬웠다. 김영도의 쇄도로 페널티킥을 얻는 듯 했으나 이 역시 무산됐다. 고 감독이 후반전에 김신철 대신 김희원을 투입한 것도 “공격 숫자를 늘리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고 감독은 “김신철도 고민했다. 그러나 김신철은 측면 공격수라 정재희와 겹친다. 공격수 한 명을 더 위에 배치하는 게 나을 것이라고 판단했다”라며 노림수를 밝혔다.

고정운 감독의 노력에도 동점골이 터지지 않았다. 무엇보다 이날 안양은 전수현의 실책으로 다 잡은 경기를 놓쳤다. 이에 관해서 고정운 감독은 “물론 안타깝다”라면서도 “전수현은 팀의 주장이고 베테랑이기 때문에 수고했다는 말만 전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수현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한테도 격려했다. 경기력도 좋았고 잘했는데 이렇게 진 건 선수와 지도자 생활을 통틀어 처음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고 감독은 “VAR 상황에서 분석을 했기 때문에 판정이 맞다고 생각한다. 경기의 일부분이고 오늘 경기는 선수들에게 잘했다고 칭찬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선수들을 향한 고정운 감독의 믿음은 다음 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고 감독은 다음 주 부산 아이파크전에 관해 “우리 선수들을 믿고 있다. 실력 차이가 있긴 하지만 경기는 해봐야 안다. 우리 선수들을 믿는다”라고 각오를 밝히며 아쉬운 모습으로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aAn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