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김태완, “주민규 부상? 이광선 공격수 투입 고민”


상주 김태완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수원=김현회 기자] 상주상무 김태완 감독이 공격진의 변화에 대한 고민을 털어 놓았다. 김태완 감독은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수원삼성과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경기에서 1-2로 패한 뒤 기자회견을 통해 “이광선을 스트라이커로 쭉 기용하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상주는 수원삼성을 상대로 전반에만 두 골을 허용하며 1-2로 패했다. 이에 대해 김태완 감독은 “수원삼성이라는 빅클럽과 경기를 하다 보니 선수들이 초반부터 흥분된 상태였던 것 같다”면서 “초반에 조심하자고 했는데 2분 만에 실점을 하는 바람에 우리가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경기가 흘러갔다”고 평가했다.

김태환 감독은 “우리가 전반에만 잘 버티면 후반에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전반에 두 골을 내준 게 패인”이라면서 “후반에는 자신감 있게 플레이했다. 아직 경기가 많으니 남은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상주는 홈 경기장 사정으로 이날까지 7경기 연속 원정 승부만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김태완 감독은 “우리가 개막전부터 계속 전반전보다는 후반전에 골이 나온다. 전반전을 안정감 있게 하고 싶은데 응집력이 부족하다”면서 “준비 과정을 다시 한 번 잘 생각해 보겠다. 코치진과도 많은 대화를 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더 안정감을 찾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반과 후반의 경기력에 차이가 있다는 건 상주의 약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걱정인 건 주축 공격수인 주민규가 부상을 당했다는 점이다. 김태완 감독은 이날 경기에 부상 당한 주민규 대신 윤주태를 선발로 기용했다. 고민이 적지 않다. 후반 들어서는 공격이 풀리지 않자 이광선을 공격수로 투입했다. 192cm의 장신 수비수인 이광선은 후반 22분 교체 투입돼 최전방에서 수준급 포스트 플레이를 선보였다.

김태완 감독은 “공격수 중에 심동운도 있지만 신장이 작다. 작은 선수들로 공격진을 꾸리자니 세트피스에도 문제가 있다”면서 “앞으로 오늘 경기처럼 이광선을 스트라이커로 기용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 윤주태가 조금 더 살아난다면 매 경기 득점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Qhf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