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우 선제골’ 수원삼성, 상주 2-1로 꺾고 홈 첫 승


수원 김종우
ⓒ수원삼성

[스포츠니어스 | 수원=김현회 기자] 수원삼성이 마침내 시즌 홈 첫 승을 따냈다. 수원삼성은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상주상무와의 홈 경기에서 김종우와 바그닝요의 연속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따냈다. 수원은 이로써 올 시즌 홈에서 치른 네 경기 만에 귀중한 첫 승을 얻어냈다.

수원삼성은 3-4-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골문은 신화용이 지켰고 백스리 수비진은 박형진과 곽광선, 구자룡으로 구성됐다. 중원은 이기제와 김종우, 김은선, 장호익의 차지였다. 양 날개로는 임상협과 바그닝요가 출격했고 최전방 공격수로는 데얀이 나섰다.

이에 맞서는 상주상무는 4-1-4-1 포메이션으로 맞붙었다. 골키퍼로는 최필수가 낙점됐고 백포 라인은 홍철과 김남춘, 임채민, 김태환이 출격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신세계가 출격했고 그 바로 위를 김민우와 윤빛가람이 채웠다. 양 측면 공격수로는 김호남과 김도형이 출장했고 최전방에는 윤주태가 나섰다.

수원삼성이 전반 2분 만에 선취골을 뽑아냈다. 상주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데얀이 등을 지고 밀어준 패스를 김종우가 낮게 깔아찼고 이 공은 상주 골대를 맞고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상주는 전반 11분 김태환의 크로스를 윤주태가 발리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신화용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수원삼성은 전반 종료 직전 다시 한 번 상주 골망을 갈랐다. 박형진이 상주 진영 왼쪽에서 올린 왼발 크로스를 바그닝요가 머리로 받아 넣었다. 수원삼성은 상주를 상대로 전반을 2-0으로 마친 채 후반을 맞이하게 됐다.

후반 들어 상주는 김도형을 빼고 심동운을 투입했다. 상주는 후반 12분 홍철의 낮은 크로스를 김호남이 그대로 밀어 넣으며 추격에 성공했다. 두 팀 모두 후반 23분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수원삼성은 바그닝요 대신 염기훈이 교체 투입됐고 상주 또한 윤주태를 빼고 이광선을 투입했다.

상주는 후반 25분 홍철을 빼고 최진호를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 카드를 썼다. 수원삼성 소속으로 네 시즌을 뛴 뒤 군에 입대한 홍철이 그라운드를 빠져 나가자 수원삼성 팬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수원삼성 역시 후반 36분 데얀을 대신해 김건희를 출전시키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고 이후 곧바로 김은선을 대신해 조원희를 투입하며 중원을 강화했다.

이후 상주는 후반 종료 직전 최진호가 회심의 중거리슛을 날렸지만 신화용의 손에 걸리고 말았다. 수원삼성은 남은 시간을 잘 지켜내며 경기를 2-1로 마무리 지었다. 상주와의 경기에서 지난 2011년 이후 13경기 연속 무패(9승 4무)의 기록도 이어가게 됐다. 첫 홈 승리를 따낸 수원삼성은 올 시즌 4승 2무 1패를 기록하게 됐고 상주는 인천전 이후 연승에 실패하며 2승 1무 4패로 중위권에 머물게 됐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W7gU 입니다.